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no image
Band
preview 

Marduk

Album

Fuck Me Jesus

TypeDemo
Release date
GenresBlack Metal
LabelsIndependent
Running time12:40
Reviews :  2
Comments :  3
Total votes :  5
Rating :  76 / 100
Have :  4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상도
Last modified by level Besi Karat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Intro: Fuck Me Jesus0:38-0
2.Departure from the Mortals3:19-0
3.The Black...4:05-0
4.Within the Abyss3:39-0
5.Outro: Shut up and Suffer0:59-0

Line-up (members)

  • Andreas Axelsson : Vocals
  • Morgan Håkansson : Guitars, Lyrics
  • Rickard Kalm : Bass
  • Joakim Göthberg : Drums

Production staff / artist

  • Dan Swanö : Mixing
  • Cricka : Cover Art
Recorded and mixed at Gorysound Studios in June 1991. All music and lyrics by Morgan Håkansson.

Two different versions of the demo exist, one with colour artwork titled "Fuck Me Jesus" and another with black & white (most probably a later pressing).

Reissued in April 1995 by Osmose Productions on CD and 7", the latter limited to 700 copies.

Reissued in 1999 with three bonus tracks:
6. Dark Endless (re-recorded) [3:52]
7. In Conspiracy with Satan (Bathory cover) [2:17]
8. Woman of Dark Desires (Bathory cover) [4:30]
"Dark Endless" is from the Opus Nocturne sessions, while the Bathory covers were recorded for the In Conspiracy with Satan tribute.

Reissued on 10" vinyl in 2006 by Osmose Productions, limited to 500 copies.

Cover :
Upper = 1991 tape version
Lower = 1995 mcd re-release

Warning: Osmose CD presses dating from February 2001 up to around 2005 may contain a copy-protection method which renders the CD completely unreadable in PCs and certain modern Hi-Fi systems. This isn't indicated anywhere on the packaging.

Re-released by Osmose Productions in 2014, The 12" MLP consists of 3 different limited colour editions with silkscreen on B side.
Both are also under the original demo recording.
Not remastered and no bonus tracks.

Deluxe tape reisuue ltd 100 copies (included exclusive button 32mm) / ltd to 50 copies in Black Tape & 50 copies in Metallic Silver Tape by Neverdead in 2014 (NEVER017)

Reviews

Reviewer :  level   (55/100)
Date : 
사실 marduk하면 다들 떠올리는 '광폭함, 사악함, 폭력성!'은 그들만의 전유물이 아닐뿐더러 그들의 방식으로 빚어낸 그 사운드도 개인적으로는 좋게 봐줘도 B급 정도밖에는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뭐 누군가가 '너 예전에 들었잖아~' 하고 따진다면 Those of the Unlight, Opus Nocturne은 꽤 좋아했다, Heaven Shall Burn... When We Are Gathered도 많이 들었다. 라고는 이야기 할 수 있겠지만..
(Sulphur Souls은 명곡입니다. 그건 맞지요. 쳐보면 재미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Panzer Division Marduk도 나에겐 영 재미가 없었었고, La Grande Danse Macabre의 끔찍함 이후로는 이들의 풀렝스는 구매한 적이 없을 정도이니 애시당초 marduk과 나는 그다지 좋은 상생관계는 아닌 셈이다. 아니 뭐 따진다면 스웨덴 블랙메탈에 대한 선입견을 가져다 준 밴드들 중에 하나이니 악연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그렇다 하더라도 이 Fuck Me Jesus는 20년 전의 그 어린시절 핫뮤직의 기사에서부터 '와 얼마나 사악할까, 얼마나 이단적이고 불경스러울까...'라는 마음에 꿈에나 그리던 작품이었던건 사실이다. (물론 그렇게 꿈에나 그리던 당시에 난 마덕의 다른 앨범들은 들어보지 못했었다.)

그래서 Marduk이 별 볼일 없는 밴드라고 확고하게 생각할 때에도 '기회가 되면 한번 쯤 들어봐야지.'라고 생각은 늘 했었다. 다만 아무래도 별로인 밴드의 작품을 사기가 워낙 그래서 좀 더 싸게 나오면, 싸게 나오면! 했던게 이렇게 늦어지긴 했지만.

여하간 엄청 저렴한 가격에 구해서 기쁜 맘으로 플레이 한 순간, 채 10분도 되지않아 나는 진지하게 고민을 했다.

'유럽의 여러나라에서 발매금지를 한 것이, 혹시 자켓이 아니라 음악이 너무 구려서가 아닐까?'

아무리 밴드의 첫 데모라지만, 정말 B급 Rape물에서 막 따온 인트로의 저렴함과 이어서 터져나오는 센스라고는 쥐뿔도 없는 무지막지함, 그리고 끔찍하다는 말론 도저히 표현이 안 될 정도로 한심하기 짝이 없는 미들템포의 진행...
이들이 여태까지 무식하게 달려오는 것은 그것 외엔 할수 있는 게 없고, 무엇 하나라도 잘 해야 그나마 밥을 벌어 먹을 수 있다는 삶의 진리를 깨우쳐서가 아닐까?
기술 하나만 배우면 밥은 굶지 않는다는 옛말처럼 말이다.

여하간 이들의 2,3,4집 (1집도 구리지만 이 Fuck Me Jesus 정도는 아니다..)이 정말로 황홀하게 보일 정도이다. 이 ep에 비교하자면 5, 6, 7집은 명반이다.

물론 이 형편없는 밴드의 ep에도 정말 놀라운 트랙이 숨겨져 있다.
Outro로 쓰인 Shut up and Suffer인데, 이 Outro가 뿜어내는 장중한 사운드는, 여태 똥을 먹은 것에 대한 보답을 확실히 해준다. 정말로 한번 쯤 들어보길 바란다.
Outro만큼은 1991년 당시 그 어느 블랙메탈 밴드보다도 잘 만들었다.

즉, 연주를 하지 않은 트랙이 이 ep에서 제일 주목해야 할 트랙인 것이다.
(보너스 트랙은 재녹음, 커버곡이니 논외.)

물론 이들의 블랙메탈에 대한 열정, 신념, 그리고 기본기를 무시하는 것은 아니다. 이들은 이 데모를 내어놓은 그때나 지금이나 그 누구보다도 사악하길 바랬고 그 누구보다도 광폭하길 바랬다.

그리고 그렇게 간절한 그들에게 정말로 블랙메탈의 신은 원하는 그 모든것을 주었다. 단 하나, 곡을 만드는 재능만 빼고 말이다.

빠진 이빨 끼워맞추기, 그리고 초창기의 추억에 대한 채움을 위해 샀지만, 바로 라면박스로 직행해야 할 앨범이다. 이미 테이프로 봉해놓은 박스를 베란다에서 일부러 들고와서 다시 뜯고 쑤셔넣어서 밀봉해야 할 작품이다. 그런 수고를 감내하고서라도 기필코 봉인해야 할 작품이다.

* cd를 꺼내자 자동으로 라디오가 흘러나왔다. 개그우먼 쌍둥이가수 윙크의 '부끄부끄'라는 곡이다. 나는 그 '부끄부끄'란 곡이 얼마나 위대한지 바로 알 수 있었다.
1
Reviewer :  level   (90/100)
Date : 
Utterly raw, obscene and evil music which can prove our shift of psychological paradigm when confronting profanity.
I believe not many will argue the idea of atheism, (sometimes agnosticism as well) Anti-Christianity and obscenity was regarded as a taboo until 18~19th century. I am not a student of history (more specifically, cultural anthropology) thus cannot give any empirical evidences that Friedrich Nietzsche started this Anti-Christian movement with his famous line of "God hath died," yet I still cannot seem to place anyone in his position as a pioneer of revolutionary thinking and philosophy in terms of challenging the Christian morality which was literally prevailing and dominating over any other moral system in European society. And indeed I cannot trace back the origin of obscenity presented in the forms of artistries, again, but I do know the readers of such novels like "Madame Bovary" had to be sibilant while reading.
But tableau the 21st century! Ian McEwan winning so many literary awards with some incestuous and pedophilic short stories and Jelinek winning the Nobel Prize for her infamous novel "Lust"! Behold the glorious moment of obscenity vindicating its existential value in various popular culture! And there stands Marduk - impervious and still, with its ever-evil, ever-blaspheming and ever-obscene album titled "Fuck Me Jesus". I cannot possibly be deemed to be exaggerating when I say we are becoming more and more 'dull' about this obscenity and ever since the sexual revolution, we gradually learned how to embrace it.
So, I think then it is safe to remark that this Marduk's notorious EP album shows our psychological shift in the paradigm of obscenity. What about music? After all, this is an Album Review not some social analysis. The music does not sound like 100% pure black metal, but instead it has some thrash-y touch like Marduk's earlier albums do. It is like a fertilized egg in the whole epigenesis process, that is, to explain Marduk's musical evolution begins from this album. We can even find some characterstics of latest album in some songs like 'The Black...' but as a whole, the album cannot help but fall into the category of fast black metal; their most distinctive and renowned style. One thing that is missing from this album is, naturally since it is an EP, the satisfiable running time, but that's not much of a problem because you can just go over and over again. As you can see my rating given, this is one of the best albums that fast black metal scene has ever experienced without any single doubt.
0

Comments

level   (60/100)
딱히 재밌는 것도 아니고 촌스럽지 않은 것도 아니고 이 앨범이 사악한 건지도 모르겠다. 약간은 음침하긴 했고 앨범커버가 언홀리하긴 했다. 그리고 졸립다.
level   (80/100)
북유럽의 성지 Osmose에서 나온 음침한 블랙. 쓰레시랑 데스가 약간 가미된 것 같다. 바쏘리 커버도 귀아픈 것 빼곤 괜찮았다.
level   (95/100)
이런 음반에 코멘트하나 없다는게 약간 놀랐다.초기 마덕 작품중 헤븐쉘번과 함께 빼놓을 수 없는 명반!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3,506Studio 68.6 50
preview 2,840Studio 80.6 91
preview 3,272Studio 77.8 50
preview 2,349Studio 80.6 192
preview 3,004Studio 81.8 50
preview 2,247Studio 81.8 162
preview 3,433Studio 71 81
preview Studio 66.3 30
preview 2,450Studio 85 62
preview 2,253Studio 84.8 80
preview Studio 74 31
preview 2,468Studio 84.3 71
preview Studio 57.5 20
Contributors to this album
level Eagles  
Info / Statistics
Bands : 28,300
Albums : 101,891
Reviews : 6,574
Lyrics : 94,507
Top Rating
 Motorhead
Ace of Spades
 rating : 94.6  votes : 28
 Edenbridge
My Earth Dream
 rating : 85  votes : 10
 Colosseum
Chapter 3: Parasomnia
 rating : 91.1  votes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