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Scenes of Infinity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Power Metal
LabelsNexus
Running time50:38
Ranked#45 for 2013 , #1,176 all-time (Top 32.6%)
Reviews :  3
Comments :  14
Total votes :  17
Rating :  86.7 / 100
Have :  2       Want : 3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fleshgod
Last modified by level Zyklus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Hyperion5:29-0
2.Fallen Angel4:10-0
3.If5:53-0
4.孔雀とカナリア5:39-0
5.人形が見た夢4:59-0
6.Eau Rouge5:46-0
7.Hydrangea4:14-0
8.Tales of Promise~天国に寄せるポエトリー~6:27-0
9.Infinite Fantasy2:10-0
10.Venus5:51-0

Reviews

Reviewer :  level   (80/100)
Date : 
국내에서는 Galneryus를 제외한다면 Light Bringer는 가장 잘 알려진 밴드일 것이다. Galneryus가 Neo-classical 풍의 화려한 Power Metal을 지향한다면, J-Pop이 가미된 파워 메탈을 지향하는 밴드다. 그렇기에 많지 않은 국내 메탈 팬들 사이에서도 Light Bringer는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는 밴드이다. Galneryus가 비교적 국내의 메탈 리스너들 사이에서도 별다른 반발없이 받아들여진 것에 반해 Light Bringer는 싫다는 사람들도 상당하다. 그렇게 된 데에는 역시 밴드의 음악적 연원인 제이팝을 원인이라 해야겠다. 메탈 팬들 중에는 팝적인 경향을 비롯해 탈 메탈 사운드에 상당히 거북해하는 사람들이 제법 많다. 개인적으로도 이러한 경향으로부터 자유로운 리스너는 아니지만, 그래도 이런 이질적인 사운드와의 조화는 헤비 메탈의 발전에 좋은 양분을 제공해 줄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 그런 면에서 Light Bringer Genesis는 좋은 작품이라 생각한다. 대부분의 리스너들은 제이팝적인 사운드가 유난히 강해 부정적으로 평가했지만, 개인적으로 좋게 들었다. 그에 비해 메탈릭한 사운드가 강해진 이번 앨범도 역시 즐겁게 감상했다. 살짝 덧입혀진 제이팝 사운드는 내가 항상 즐겨듣는 북유럽권의 파워 메탈과는 다른 매력이 느껴진다. 앞으로도 Light Bringer가 나아가는 길도 논란에 휩싸일 것으로 예측된다. 현실적으로 메탈 팬들이 제이팝에 익숙해 지는 것은 요원해 보이기만 하다. 그렇기에 밴드가 Scenes of Infinity 이후에 발표하는 작품에서도 논란의 불길은 다시 지펴질 것이다. 그래도 밴드가 이 방향을 꾸준히 고수해 나가기를 바란다. 제이팝과 파워 메탈이라는 이질적인 장르를 잘 결합한 이들의 사운드는 호불호를 떠나서 유니크하다고 해야 할 것이다. 밴드가 앞으로도 현재와 같은 활동을 오래도록 해 나갔으면 한다.
0
Reviewer :  level   (95/100)
Date : 
라이트브링어는 원래 파워메탈이지만 제이팝의 색채를 다소 가미해서 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메탈에 쉽게 접근할 수 있게 하는 음악을 하는 밴드이다. 이것은 본인들이 각종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공언했던 사안이고 본인들도 지금까지 그런 음악을 해오면서 인지도를 쌓아왔다. 그러므로 본인이 여러번 말했던 것이긴 하지만 이 밴드가 제이팝 성향이 강한 것에 대해 지적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본다. 솔직히 팬으로서 그런 식의 무의미한 악평을 보는 것 자체가 지겹기도 하고 가슴아프기도 하도 좀 그렇다 -ㅁ-;;;;

그러나 전작인 Genesis의 경우 제이팝 쪽으로 너무 치우친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들었다. 몇곡을 제외한 대부분의 곡들은 제이팝과 크로스오버가 된 멜로딕 파워메탈이라기 보다는 일본의 걸밴드들중에서는 상대적으로 화끈한 음악을 하는 편인 스캔들이나 스테레오포니를 떠올리게 했다. 특히나 저번 앨범의 경우 메이저 데뷔 앨범이기에 본인이 개인적으로 느끼는 실망은 다소 컸다. 그렇기에 라이트브링어의 신보가 나온다는 소식에 자연스레 관심이 가게 되었다.

우선 총체적인 평가를 내리자면 지금까지 라이트브링어의 최고 명반은 2집인 Midnight Circus라고 생각했는데 이 앨범을 듣고 난 후 자연스레 라이트브링어의 최고 명반은 이 앨범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지나치게 넘쳐나던 팝적인 느낌은 이들의 음악 스타일에 맞게 적절하게 줄어들었고 데뷔초기에 다소 앵앵거리는 목소리의 꼬마아이처럼 느껴지던 후키의 보컬은 이제 묵직한 무게감이 더해져서 더없이 호쾌하게 변했다. 후키 뿐만이 아니라 앨범 전체적으로 느껴지는 멤버들의 역량 하나하나가 매우 훌륭하다.

1번 곡 Hyperion은 앨범 수록곡들중 최고의 명곡으로 꼽고 싶다. 1번 곡을 비롯해서 다소 빠른 템포로 시원하게 달려주는 3번곡과 8번곡도 더할나위없는 명곡이다. 이외에도 2,4번 곡도 앞의 곡들과 비교할 때 만만치 않은 곡이라 평하고 싶다. 연주곡인 6번 곡은 멤버들의 역량을 빛을 발하는 곡인 것 같다. 록발라드? 로 볼 수 있을 것 같은 7번 곡도 좋은 것 같다. 10번 곡은 다소 귀염귀염한 느낌이 나는데..... 이 곡도 나쁘진 않지만 아무래도 귀여운 느낌의 마지막 곡이라는 점에서 전작의 Love you 라는 곡이 생각나는데.... 개인적으로 Love you 쪽이 더 맘에 든다. 어쨋든 이번 앨범 정말 좋다. 라이센스까지 되었으니 라이트브링어의 팬이라면 꼭 사서 들어볼 것을 권하고 싶고 혹시 이런 류의 음악에 관심 있다면 그 사람에게도 이 앨범을 권하고 싶다.
1
Reviewer :  level   (100/100)
Date : 
이제 다시 파워메탈입니다. 하늘을 찌르는 후키양의 보컬이 내용물을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히비키의 작곡은 이미 검증이 되었으므로 생략하겠습니다. 2집과 비교하면 덕스멜을 줄여 원초적 멜로딕 파워메탈에 가까워 졌습니다. 멤버 교체로 연주력도 크게 향상 되었습니다. 녹음 상태가 매우 좋아 악기파트를 즐기기도 매우 좋습니다. DOLL$BOXX를 거친 보컬의 역량은 2집을 능가합니다. 1,2,3 연타만 들어보셔도 90점 이상 주시는 당신의 모습을 발견하실 수 있습니다. 1,2,3,8,10.강추합니다. 10번은 귀요미 트랙 (≥∀≤)/
3

Comments

level   (100/100)
이 앨범으로 후키의 보컬을 처음 들었는데 진짜 말이 필요없다. 100점이 안 아까움.
level   (85/100)
전작에서 실험한 팝적 색채를 걷어내고 다시 파워 메탈로의 회귀. 후키의 중독적인 개성은 여전하다. Hyperion이 엄청나다.
level   (75/100)
Hyperion 하드캐리
level   (75/100)
전작보다 좀 더 메탈에 가까워진 앨범. 이 앨범도 나쁘진 않지만 나는 전작이 더 좋은거같다.
level   (90/100)
대중성이 가장 미묘한 앨범같다.그래도 보컬의 가치만으로도 이 밴드는 보통을 상회할수있다고 생각한다. 1번트랙 짱짱맨
level   (90/100)
전작 Genesis앨범은 아쉬웠는데 이번앨범 퀄리티가 상당히 높다. 역시 후키의 폭발적인 성량이 돋보이는데.. 1번트랙 클라이막스부분에서 Hyperion~~하고 외칠때의 그 전율을 잊을수가 없다.
level   (90/100)
일본 음악에 익숙해서 좋게 들리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수준급의 앨범입니다. 살점신님 리뷰대로 1, 2, 3 연타만 들어봐도 굿
level   (80/100)
프록느낌이 약간 난다 곡이야 뭐... 빠르고 신나고... 앨범구성이 괜찮게 되어있는것 같다
level   (90/100)
대체적으로 밝은 멜파메를 보여주고 있음. 노래들도 만족. 1,8이 킬링트랙
level   (75/100)
중간중간 미숙한 작곡이 귀에 거슬린다..
level   (95/100)
내가 볼땐 곡이 훌륭함은 물론이고 메탈적인 요소도 충분히 잘 살렸다고 생각한다. 비주얼적인 요소때문에 과소평가했던건 나의 가장 큰 실수였던듯 하다.
level   (80/100)
갠적으로 이들은 이런 프록파워느낌 보다는 전작같은 제이팝과 섞어내는 쪽이 더 좋은 것 같다
level   (85/100)
전작에비해 많은발전이 보인다. 하지만 2집이 그리워지네ㅎㅎ
level   (90/100)
후키만한 여보컬이 일본에 또 있을까? Hyperion은 이 밴드 최고의 곡. 각 곡들의 멜로디는 전작들보다 낫다고 느꼈지만 기타와 드럼의 변동으로 인해 사운드가 무뎌져 메탈 같지 않게 된 점이 아쉽다.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Studio 70 10
preview 1,550Studio 86.2 130
preview 2,639Studio 81 121
preview 1,176Studio 86.7 173
preview 3,437Studio 73 50
Contributors to this album
level Allen  
Info / Statistics
Bands : 28,299
Albums : 101,887
Reviews : 6,571
Lyrics : 94,476
Top Rating
 Myrath
Tales of the Sands
 rating : 90.8  votes : 12
 Forgotten Tomb
Songs to Leave
 rating : 86  votes : 10
 Stryper
Against the Law
 rating : 86.2  votes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