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In Through the Out Door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Hard Rock
LabelsSwan Song
Running time42:25
Ranked#6 for 1979 , #1,232 all-time (Top 34.1%)
Reviews :  2
Comments :  15
Total votes :  17
Rating :  86.4 / 100
Have :  7       Want : 0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구르는 돌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In the Evening6:51-0
2.South Bound Saurez4:14-0
3.Fool In the Rain6:12-0
4.Hot Dog3:17-0
5.Carouselambra10:34-0
6.All My Love5:56-0
7.I'm Gonna Crawl5:30951

Line-up (members)

Reviews

Reviewer :  level   (85/100)
Date : 
3년전 여기 코멘트에 키보드 색채가 가장 강하게 작용한 레드 제플린 앨범중 가장 이질적인 앨범이라고 적어놓았었다. 다시 들으면서도 내가 썼던 코멘트가 참 잘썼구나 싶다는 생각이 든다. 기특하다. (....;;;) 우선 첫 트랙은 레드제플린의 스타일에서 크게 벗어난것은 없지만 다음 트랙부터는 키보드의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기타의 솔로연주는 많이 줄어들고 있는것이 느껴진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곡은 3번트랙 Fool In the Rain으로 흥겹게 주구장창 연주되는 피아노리프가 참 좋다. In the Evening , Fool In the Rain , All My Love , I'm Gonna Crawl 추천!
레드제플린의 마지막 정규앨범..
3
Reviewer :  level   (90/100)
Date : 
70년대 후반 록씬은 빠르게 변동을 거듭하기 시작했다. Sex Pistols와 Clash를 위시한 Punk Rock은 Led Zeppelin, Blakc Sabbath, Aerosmith로 대표되는 Hard Rock의 자리를 잠식해 들어갔다. 펑크 록은 빠르게 강성 록의 헤게모니를 장악해 나갔다. 여기에 비슷한 시기에 몰아닥친 Disco 열풍은 Beatles이래 대중 음악의 주류를 형성하고 있던 록 음악의 위치를 심각하게 위협했다. 이렇게 급박한 시기에 하드 록의 대표주자인 Led Zeppelin은 이렇다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69년 데뷔 이래로 Led Zeppelin은 짧은 기간 안에 주옥 같은 명반들을 거듭 발표하면서 서구권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록스타로 군립했다. 그러나 70년대 후반에 접어들면서 밴드는 예전과 같은 적극적인 활동을 보이지 않게 된다.

Physical Graffiti의 대성공 이후로 Led Zeppelin은 줄곧 세금 문제로 해외도피 중이었다. 한국인의 정서상 세금을 면피하기 위해 국외로 도피한다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지만, 이러한 사정은 멤버들 본인들을 우울하게 만들었다. 이들이 비록 마음만 먹으면 해외에서도 활발히 활동할 수 있었더라도 고국에 돌아갈 수 없다는 사정은 이들을 극도로 괴롭게 했다. 여기에 밴드가 활동할 수 없게 되는 결정적인 사건이 발생한다. Robert Plant의 다섯 살난 아들이 전염병으로 급사하고 만 것이었다. 아들의 죽음은 Robert Plant에게서 모든 힘을 앗아갔다. 그의 사정을 이해한 멤버들은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 Led Zeppelin은 잠정적인 휴무에 들어가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 이런 상황이 벌어지면서 결국 Jimmy Page는 마약에 탐닉하게 되고, John Bonham의 알콜 중독으로 허송세월을 보냈다.

아들이 사망하고 난 뒤 어느정도 감정을 추스린 Robert Plant는 이듬해 휴지기에 접어들었던 Led Zeppelin의 활동을 재개할 것을 멤버들에게 요구했다. 여기에 모든 멤버들은 동의한다. 그러나 마약과 알콜에 찌들은 지 오래인 Jimmy Page는 John Bonham은 제대로 활동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었다. 선장인 Jimmy Page의 상태가 음악에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이었으니, 밴드를 이끌어야 했던 것은 상대적으로 멀쩡했던 John Paul Jones와 Robert Plant의 몫이었다. 앨범 제작은 Jimmy Page의 자리를 넘겨받은 John Paul Jones가 진두지휘를 하고 예전처럼 Robert Plant가 보조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졌다. 물론 연주 파트에서는 Jimmy Page와 John Bonham도 당연히 참가했지만, 전반적인 작곡 부분이나 프로듀싱의 책임은 John Paul Jones가 담당했다.

이렇게 앨범 제작을 주도하던 인물이 바뀌면서 역대 Led Zeppelin의 작품들 중에서도 가장 이색적인 앨범이 완성되었다. 그동안의 Led Zeppelin이 발표했던 작품들 속에서도 이색적인 요소는 수도없이 많았다. 하드록, 블루스 록을 토대로 이들은 사이키델릭 록이나, 포크 록, 부기우기, 레게 등 당대 음악 사조의 모든 부분들을 Led Zeppelin은 자신들의 음악세계에 투영하려는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이 모든 앨범들에는 뚜렷한 특징들이 있었다. Robert Plant의 보컬 퍼포먼스도 특징의 하나겠지만, 역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선장 Jimmy Page의 타의추종을 불허하는 플레이다. Led Zeppelin은 기타 록의 테두리 안에서 단 한번도 벗어난 적이 없었다. 그의 동시대의 모든 기타리스트들을 뛰어넘는 아득한 스케일의 연주는 Led Zeppelin을 Led Zeppelin답게 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였다. 그러나 이들의 마지막 정규 앨범에서는 그러한 특징이 매우 약해진 경향을 띠고 있다.

In Through the Out Door에서 그동안 밴드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던 Jimmy Page는 한발 물러서있다. 대신 John Paul Jones의 키보드가 앨범에서 비중이 커졌다. 그동안 몇몇 작품에서 그의 키보드 연주가 나타난 적이 있지만, 본작에서만큼 큰 비중을 차지한 적은 없었다. Jimmy Page는 이 앨범에서만큼은 선장으로서 주도하기보다는 밴드 멤버 중 한 명으로서의 연주만 들려주고 있다. John Bonham은 여느때처럼 강력한 드러밍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Robert Plant는 분명 이제 초기때처럼 폭발적인 목소리는 더이상 들려주지 않는다. 대신에 그는 좀더 깊은 감성과 호소력 짙은 목소리를 내고있어 더 매력적으로 느껴진다. 그의 목소리가 특히 압권인 곡은 사랑하는 아들을 떠나보낸 슬픔을 담아낸 All My Love다. 사실 연주자체는 그렇게까지 애상적인 정서가 강하게 느껴지는 곡은 아니지만, 이곡에서의 Robert Plant가 내고 있는 보컬링은 애절함이 배어있다. John Paul Jones의 솜씨가 가미된 다른 곡들도 훌륭하지 않은 것은 아니나 69년에서 75년 사이의 Led Zeppelin이 만든 명곡들에 비하면 손색이 많아서 상대적으로 기억에 잘 남지는 않는다. 그럼에도 Robert Plant의 서글픈 부성애가 배어있는 All My Love는 유난히 인상이 뚜렷하다.

Led Zeppelin의 적대적인 시선을 보내던 평론가들은 이들의 마지막 정규 앨범에서야 기가 꺾였다. 이들은 3년이 지난 뒤에야 복귀한 Led Zeppelin에게 드디어 굴복했다. 상당히 많은 평론가들이 이 앨범에서만큼은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팬들은 달라진 밴드의 모습에 다소 적응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많은 사람들의 뇌리에 Led Zeppelin은 어디까지나 강성 록 밴드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사실이 음반샵으로 가는 미국인들의 발걸음을 막지는 못했다. 이 앨범을 듣고 갸웃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본작을 사는데 그다지 주저하지는 않은 듯하다. In Through the Out Door는 미국내에서만 6백만장이나 팔렸을 정도로 이 앨범은 상업적으로 성공했다. 펑크 록의 시대에도 Led Zeppelin은 제왕의 풍모를 결코 잃지 않은 것이었다. Led Zeppelin은 비록 70년대 만큼은 아니어도 80년대에도 여전히 공중을 누비는 비행선으로 하늘을 채우고 있을 것만 같았다. 그러나 이듬해, John Bonham이 술자리에서 질식 사고로 사망하면서 70년대 록씬을 호령하던 Led Zeppelin은 비행을 멈추고 지상으로 내려와야만 했다.
1

Comments

level   (90/100)
초중반의 혼란스러움을 마지막 2곡으로 보상받았다
level   (85/100)
A change of style for Led Zeppelin. Which sounds pretty sweet, but than again some people like more of Zeppelin's guitar heavy songs. Nevertheless a great album!
level   (85/100)
키보드의 비중이 높아진 앨범. 컨트리풍의 Hot Dog와 레드제플린 전체 커리어에서 뽑힐만한 발라드 All My Love 추천.
level   (90/100)
All My Love는 내가 생각하는 레드제플린의 희대의 명곡이다. 정말 개인적 취향에 잘 맞는다. 정말 단순한 곡인데 아무 이유없이 귀에 잘들어온다.
level   (80/100)
전작과 더불어 명곡 한두개와 쳐지는곡들. 그래도 괜찮은 음악을 들려주는 마지막 작품 ㅠ
level   (90/100)
podarený album, trošku menej rockový, s popovým, folkovým a bluesovým nádychom
level   (90/100)
'All My Love '
level   (90/100)
존스가 작곡 연주에 갑자기 필 꽂힘. 작곡하느라 고생이 많던 지미는 그런 존스가 든든했지만 블루지하고 Raw한 사운드를 좋아해서 이 앨범 스타일을 (5가 대표적일듯?) 많이 좋아하지는 않았다고 했음. 그래도 본작은 본작만의 맛이 있다고 생각하고 난 대부분 좋아함
level   (80/100)
가장 처음 소유하게된 앨범..그 당시에는 몰랐는데 요즘 다시 들어보면 좋다
level   (88/100)
3,6번 트랙... 감동이다.
level   (82/100)
존폴존스가 할일이 가장 많았을 앨범? 이전과 다른 믹싱과 키보드의 사용은 색다른 맛을낸다,
level   (86/100)
앨범 표지처럼 챠려입은 제플린 이랄까...와일드 보다는 짜임새를 강조한 앨범.
level   (80/100)
제플린 앨범중 가장 손이 안가는 이질적인 작품.
level   (85/100)
이들의 마지막을 장식하고 있는 앨범.
level   (90/100)
전작 스튜디오 앨범인 Presence와 함게 가장 덜 듣게 되는 앨범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45Studio 94.5 423
preview 117Studio 93.4 292
preview 152Studio 92.6 292
preview 16Studio 94.5 837
preview 220Studio 91.9 262
preview 204Studio 92.9 222
preview 788Studio 88.3 192
preview 1,232Studio 86.4 172
preview 2,879Studio 80.4 91
Info / Statistics
Bands : 28,303
Albums : 101,899
Reviews : 6,574
Lyrics : 94,545
Top Rating
 Lost Society
Fast Loud Death
 rating : 88.3  votes : 9
 Rhapsody of Fire
From Chaos to Eternity
 rating : 89  votes : 41
 Unisonic
Light of Dawn
 rating : 81.9  votes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