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Extreme Aggression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Thrash Metal
LabelsNoise Records
Running time37:32
Ranked#16 for 1989 , #564 all-time (Top 15.7%)
Reviews :  1
Comments :  16
Total votes :  17
Rating :  90.3 / 100
Have :  16       Want : 2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구르는 돌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Extreme Aggressions4:44-0
2.No Reason To Exist4:37-0
3.Love Us Or Hate Us3:42-0
4.Stream of Consciousness3:53-0
5.Some Pain Will Last5:40-0
6.Betrayer3:59-0
7.Don't Trust3:43-0
8.Bringer Of Torture2:16-0
9.Fatal Energy4:58-0

Line-up (members)

  • Mille Petrozza : Vocals & Guitars
  • Jorg Tritze : Guitars
  • Rob Fioretti : Bass
  • Jurgen "Ventor" Reil : Drums

Reviews

Reviewer :  level   (95/100)
Date : 
데뷔 때부터 우수한 작품들을 연이어 발표해온 Kreator는 세 번째 앨범인 Terrible Certainty가 나올 즈음에는 독일 Thrash Metal씬을 대표하는 주자로 완벽하게 자리를 굳히고 있었다. 그러나 이들의 인지도는 여전히 유럽권에만 한정되어 있었다. Kreator는 Pleasure to Kill, Terrible Certainty을 통해 미국에도 일정부분 이름을 알리기는 했지만, 이 시점까지 밴드의 인지도는 마이너하기 그지없었다. 그러한 가운데 80년대말, 세계 최대의 음악시장 진출을 염원하던 Kreator에게 마침내 기회가 찾아왔다. Kreator가 속해있는 레이블인 Noise Records이 세계적으로 유력한 레이블이었던 Epic Records와 계약을 한 것이었다. 그리하여 Kreator는 미국에서의 음반판매나 프로모션, 공연의 서포트는 Epic Records의 후원을 받게 되었다. 여기에 더해서 밴드는 아예 앨범 제작까지도 독일이 아닌 미국에서 하게 되었다.

모국이 아닌 미국 땅에서 녹음을 하면서 이들의 음악성도 일정부분 변화를 겪었다. 앨범의 사운드는 전반적으로 트렌디해졌다. 그동안 초과격 사운드를 지향하던 Kreator도 네 번째 앨범을 제작할 때에는 이제 기존의 혈기 넘치던 음악세계에서 탈피하여 좀더 말끔하게 가다듬었다. 이는 어떻게 보면 당연한 수순이었을지도 모른다. Kreator도 이제 네 번째 앨범까지 발표하는 밴드이니 만큼 기존의 유혈이 낭자한 사운드보다는 안정적인 사운드를 지향하게 되었는지도 모른다. 그리고 모처럼 세계최대의 음악 시장에 자신들을 알릴 기회를 얻었으니,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서 좀더 접근하기 쉬운 작품을 만들고자 했을 가능성도 있다. 물론 이러한 변화는 Kreator의 기존 음악 틀내에서 이루어졌다. 여전히 Kreator는 과격한 스래쉬 메탈 밴드임을 단호하게 주장했다.

이러한 밴드의 변화는 성공적이었다고 볼 수 있다. 밴드가 본격적인 미국 진출을 염두에 두고 힘을 쏟아부은 Extreme Aggression은 미국내 스래쉬 메탈 팬들로부터 상당히 우호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Kreator는 이 앨범을 발표하기 이전에 이미 기존 작품을 통해 일정부분 자신들을 미국에 알렸었는데, 밴드는 Extreme Aggression을 통해 낯선 대서양 저편에서 좀더 확고한 기반을 마련해 나갈 수 있었다. 전반적으로 Extreme Aggression에 실린 곡들은 우수한 퀄리티를 지니고 있었는데, 밴드가 미국에 안착하는데 가장 크게 기여한 곡은 Betrayer였다. 이 곡은 뮤직 비디오까지 제작되어 밴드를 알리는 데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다. 그외에도 타이틀 트랙도 명곡으로 평가받았으며, No Reason To Exist, Fatal Energy도 주목을 받아 앨범의 유명세에 힘을 보탰다.

그러나 밴드의 음악적 변화에 모든 사람들이 환호했던 것은 아니었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이전까지 Kreator는 '초과격'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사나운 스래쉬 메탈을 연주했다. 밴드특유의 유별난 폭력성을 좋아했던 기성 팬들에게 Extreme Aggression은 어딘가 부족하게만 보이는 작품이었다. 분명 이는 Kreator에게 있어서 뼈아픈 손실이라고 볼 여지도 얼마든지 있다. Kreator가 Pleasure to Kill, Terrible Certainty에서 완성시킨 이 과격한 아이덴티티는 기존에 발표했던 작품들을 아끼는 입장에서 보면 아쉬울 수밖에 없다. 개인적으로는 Extreme Aggression과 후속작 Coma of Souls을 밴드의 작품들 중에서 가장 좋아하지만, 초기의 정신없이 세차게 몰아쳤던 Kreator도 포기하기에는 아쉬운 부분이 있다. 물론 정말 아쉽다면, 초기 작품을 들으면 그만이긴 하다. 그러나 만약 Kreator가 네 번째 앨범에서도 초창기의 과격성을 끌어안은 상태에서 앨범 제작에 임했다면, 어떤 작품이 탄생했을지는 알수 없는 노릇이다.

그래도 Kreator의 변화는 스래쉬 메탈 팬들의 입장에서 비난거리만 될 사안은 결코 아니었다. 일단 Kreator는 Extreme Aggression에서 공격성 짙은 스래쉬 메탈을 견지한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기정사실이다. 아무리 초과격이란 딱지를 떼도, 메인 리프가 트렌디해지고, 멜로디가 자극적이 되었다해도 밴드의 아이덴티티가 결정적으로 훼손된 것은 아니었다. 여전히 Kreator는 동시대의 스래쉬 메탈 밴드들에 비해 사나운 사운드를 지향하는 밴드였다. Kreator의 변화는 80년대 후반부에 접어들어 스래쉬 메탈에서 점차 탈피해갔던 Metallica나 Slayer 같은 메이져 밴드들의 변화에 비교한다면 아무 것도 아니었다. 이 밴드들에 비한다면 Kreator는 정체성 부분에서는 입장이 완고한 편이라 할 수 있겠다. 물론 90년대를 지나면서 Kreator도 기존 음악에서 탈피하려는 시도를 하게 되지만, 80년대말 Extreme Aggression을 발표할 시점의 Kreator는 순수한 스래쉬 메탈 밴드 그 자체였다.
1

Comments

level   (85/100)
3집에 비해 공격성을 누르는 듯한 면이 보이며 여전히 훌륭한 음악을 들려준다
level   (95/100)
이전작들에 비해 많이 다듬어지고 깔끔해졌다. 그렇다고 해도 Extreme Aggression이란 말은 정말 이 앨범에 잘 어울리는 제목이다. 앨범의 구성은 그다지 신경쓰지 않은듯하지만, 곡 하나하나가 빠지는 것 없이 훌륭하다.
level   (95/100)
크리에이터 최고 앨범
level   (95/100)
Straight out awesomeness. Less brutal but still ripping corpses.
level   (90/100)
전작들보단 깔끔해지고 묵직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여전히 좋다.lml
level   (90/100)
전작에 비해서 매끄러운 독일쓰레시. 그렇다고 광폭함이 줄어든 건 전혀 아니다. 1번은 Kreator의 라이브 단골 트랙 중 하나.
level   (85/100)
다음 작품보단.. 조금 아쉽다.
level   (95/100)
ďalší podarený album od Kreatoru
level   (100/100)
"Extreme Aggression" patří mezi mé nejoblíbenější alba vůbec.
level   (80/100)
너무 깔끔해진 프로듀싱 ㅠ.ㅠ 돌아와줘 ~~
level   (90/100)
전작보다는 사운드 구성은 좋아졌는데, 밀레만의 짜증 보컬은 좀 거세가 된 듯하다.
level   (90/100)
전작보단 낫다. 아쉬운 점이라면 볼륨이 작다는거
level   (94/100)
공격적인 면을 잘살리면서 귀에 거슬리던 사운드를 깔끔하게 정리했다. 크리에이터 최고음반!!!
level   (96/100)
이런게 진리
level   (80/100)
전작들에 비해 곡구성이 유려해지고 음악자체가 더욱 깔끔해졌습니다.
level   (75/100)
아주 근사한 앨범. 이때부터 귀에 감기는 사운드로 변했으며 노래마다 아이덴티티가 살기 시작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409Studio 90.1 242
preview 103Studio 91.9 436
preview 746Studio 88.3 203
preview 564Studio 90.3 171
preview 277Studio 91.9 224
preview 1,995Studio 84.3 121
preview 3,333Studio 75 70
preview 2,985Studio 81.2 60
preview 2,120Studio 82.7 150
preview 2,253Studio 80.4 221
preview 411Studio 88.2 371
preview 1,874Studio 83.4 171
preview 1,049Studio 84.6 321
preview Studio - 00
Info / Statistics
Bands : 28,270
Albums : 101,790
Reviews : 6,567
Lyrics : 94,281
Top Rating
 Cradle of Filth
From the Cradle to Enslave
 rating : 81  votes : 15
 Arch Enemy
Wages of Sin
 rating : 89  votes : 60
 Insomnium
In the Halls of Awaiting
 rating : 86.9  votes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