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Redeemer of Souls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Heavy Metal
LabelsEpic Records
Ranked#10 for 2014 , #755 all-time (Top 20.9%)
Reviews :  3
Comments :  28
Total votes :  31
Rating :  86.4 / 100
Have :  6       Want : 2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키위쥬스
Last modified by level 키위쥬스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Dragonaut87.54
2.Redeemer Of Souls88.84
3.Halls Of Valhalla954
4.Sword Of Damocles86.34
5.March Of The Damned82.54
6.Down In Flames803
7.Hell & Back803
8.Cold Blooded853
9.Metalizer76.73
10.Crossfire81.73
11.Secrets Of The Dead76.73
12.Battle Cry93.84
13.Beginning Of The End93.33
Bonus tracks:
14.Snakebite77.52
15.Tears Of Blood82.52
16.Creatures802
17.Bring It On77.52
18.Never Forget72.52

Line-up (members)

Produced & Mixed by Mike Exeter and Glenn Tipton

Reviews

Reviewer :  level   (90/100)
Date : 
Judas Priest가 메탈에서 가지는 의의는 이제 다시 설명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명료하다. 하드록 시절의 명반인 Sad Wings of Destiny를 포함하여 British Steel, Screaming For Vengeance, Defenders of Faith, 그리고 Painkiller까지. 롭이 탈퇴했다가 다시 돌아온 이후 나온 Angel of Retribution과 Nostradamus까지. 각 앨범들에 대한 평가가 어떻건 이들은 이 앨범으로 자신들의 가치를 증명한, 그 자체로 헤비메탈의 역사와 함께했고 그 역사를 써내려간 밴드이다. "헤비메탈이 도대체 뭐야?" 라는 질문에 나는 주저없이 Painkiller를 내밀면서 "들어봐"라는 한마디로 상황을 종료시킬 것이다.

2012년 그 역사와 함께 한 기타리스트인 K.K.다우닝이 탈퇴를 선언했다. Judas Priest의 날카로운 리프와 작곡, 구성력을 책임지고 있던 거장이 밴드를 나간다는 사실은 꽤나 충격적일 수 밖에 없었고, 다시는 이들의 새로운 앨범을 보지 못할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들었다. 놀랍게도 이들은 새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려왔고 이 예상 밖의 소식은 뭔지 모를 기대감과 의심스러움을 함께 가져다 주었다 (노스트라다무스같은 앨범이 또 나오지는 않을까 하는 마음에). 그리고 싱글들이 하나 둘 발표될 때 마다 그 의심은 눈 녹듯이 사라지고 있었다. Redeemer of Souls를 들었을 때는 '어 이거 생각보다 괜찮은데?'였고 Dragonaut를 들었을 때는 '와 이건 진짜 Judas Priest다' 마지막으로 March of the Damned를 들었을 때는 '앨범 완성도도 기대해 볼만 하다'였다.

그리고 드디어 앨범이 발표되었다. 당일에 유튜브에는 이미 풀 스트리밍이 올라와 있었지만 이미 앨범을 주문한 입장에서는 도착하면 들어봐야겠다는 마음에 스트리밍은 미루고 있었다. 그리고 이틀 뒤에 앨범이 도착했다. 첫 트랙부터 시작하여 뿜어져 나오는 강렬한 리프와 Redeemer of Souls의 묵직함. Halls of Valhalla는 명실상부 이 앨범의 최고 킬링트랙이다. 어찌어찌 마지막 트랙까지 다 듣고난 다음에는 이미 예전에 헤비메탈을 처음 듣던 시절의 향수가 겹쳐지면서 "역시 Judas는 죽지 않았다"라는 말만 되풀이 할 뿐이었다.

하지만 사람이라는게 감성에 휘말리다보면 감각이나 기억이 왜곡되는 일이 잘 일어나곤 한다. 제정신으로 앨범을 다시 들어봤을 때에는 이 앨범은 나에게 그만큼의 감동을 주지는 못했다. 다른 사람들이 언급했던 것 처럼 후반부로 갈 수록 지루해지는 구성이 매우 아쉬웠다. 후반부 트랙의 질이 나쁘다고 이야기하고 싶지는 않으나 전반부 트랙들이랑 인상이 겹치는 것이 많다. CD2에 있는 보너스트랙들도 재밌게 들을 수는 있었지만 보너스트랙은 보너스트랙일 뿐이었다 (물론 정규앨범 외에 5곡이나 보너스로 넣어준 것만으로도 감사하긴 하다). 몇 번 반복해서 듣다보니 감동보다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 앨범이긴 하다.

물론 그 아쉬움이 이 앨범을 졸작으로 치부할 만큼은 아닌 건 확실하다. 적어도 전반부 트랙들에서 느꼈던 감동은 여전히 유효하며 40년의 세월을 지낸 밴드가 여전히 이런 퀄리티의 곡을 뽑아내고 있다는 건 대단하다는 걸 넘어서 존경과 감동이 느껴지기도 한다. 지금 정통 헤비메탈을 추구하는 밴드는 사실상 거의 없고 메탈씬 자체가 예전만큼 부흥기도 아니지만, 끝까지 이런 정통 헤비메탈만을 고수하며 그 때의 감동을 살려내는 밴드가 과연 몇이나 되겠는가? 옛날 방식이지만 촌스럽지 않고, 뻔히 예상되는 느낌이지만 그대로가 여전히 좋은, Judas Priest식 헤비메탈은 여전히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준 아주 좋은 앨범이라고 생각한다. 적어도 아직 메탈의 신은 죽지 않았다는 것을 느끼게 해 준, 올해 최고의 앨범들 중 하나이다.
0
Reviewer :  level   (85/100)
Date : 
프리스트의 이번 신작 앨범을 평가하면서 1번부터 6번까지의 전반부가 후반부를 훨씬 압도한다는 주장을 부인하기는 꽤 어렵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베스트로 꼽을 3번 트랙은 페인킬러의 연장선상에서 보여줄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음악을 들려주는 곡이고, 개인적으로 가장 낫다고 생각하는 4번 트랙의 경우에는 프리스트로부터 한동안 기대할 엄두조차 나지 않았던 논리적이면서 정형화되지 않은 리프 본위의 수준 높은 메탈 곡이다(사실 스캇 트래비스의 리듬섹션이 흥미롭게 들린 것도 정말 오래간만의 일이기는 했다). 전체적으로 꽤나 정통 파워메탈스러운 전개를 보이는 곡인데, 아쉬운 점이 있다면 마지막에 세 번째로 같은 코러스가 재탕된다는 점 정도. 어쨌든 간만에 전성기에 뒤지지 않는 곡을 냈다고 생각한다. 이외에도 1-2번의 오프닝 트랙들은 페인킬러 평균 정도의 구성을, 5번 트랙은 오지 오스본 솔로 싱글에 Metal gods를 합친 듯한 그럴싸한 퀄리티를 유지하고 있다. 다우닝의 탈퇴 때문인지 솔로의 질이나 구성이 살짝 예전만 못하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대목들이 음반 전반에 걸쳐 몇 부분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그건 프리스트 레벨에서의 흠집이지 결코 객관적으로 모자라는 수준이 아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전형적인 쌍팔 프리스트 식의 곡이지만 기타 구성만큼은 인상적인 6번 트랙을 마지막으로 본 음반 수록곡들의 질은 상기한 대로 꽤나 불안해지기 시작한다. 7번 트랙은 전혀 유기적이지 못한 요소들 사이의 연결방식과 성의없는 리프 구성이 괜찮은 아이디어들을 막장으로 처박아버린 훌륭한 사례이며, 그 다음 세 트랙에 걸쳐 그럭저럭 괜찮게 진행되던 앨범은 11번 트랙에 이르러 만만찮은 암초를 다시 등장시킨다. 간략히 언급하고 넘어가자면 8번은 적절히 메탈화된 fever를 연상시키고, 9번 트랙은 꽤나 낯선 방식의 프리스트이지만 유치한 가사만 빼고 보면 나쁘지 않은 곡이다. 10번은 아쉬운 부분이 없진 않으면서도 후반부의 베스트 트랙으로 꼽힐 만하다. 다만 11번 트랙은 프리스트 치고 전반적인 완성도도 성의도 많이 부족해 보이는, 시도만 새로운 곡이라 말해야겠다. 다행히도 12번 트랙이 페인킬러 앨범에서 상위권에는 들어갈 만한 완성도의 곡인데다가 이번 앨범에서 가장 뛰어난 롭의 퍼포먼스를 담고 있어서 그 아쉬움을 성공적으로 상쇄시킨다고 보긴 하지만(과연 이 곡이 최고의 보컬 퍼포먼스라는 데 이견이 있을까? 물론 지금의 롭에게서 파사지오 영역에서의 레가토를 라이브로 재현하기를 기대하지는 않는다. 그거 무리). 마지막으로 13번 트랙은 준수한 발라드.

보너스 트랙들은..음. 그야말로 보너스 트랙들이다. 캐치한 곡들도 더러 있지만, 곡 자체의 완성도만 보자면 완성품이라기엔 많이 부족한 곡들이 대부분. 어쨌든 본 음반이 여러 가지 기대치를 초과해서 만족시켜준 음반이었음은 부정하기 힘들 것 같다. 수록곡도 두툼한데 생각 외로 가사마저 대부분 준수했으며, 전체적으로 프리스트의 디스코그라피 전반을 커버하는 추억 돋는 작곡 사이에다 기대 이상의 음악성(3, 4)과 신선한 시도(5, 9, 11)까지 끼워넣은 모범적인 자체모방형 음반이었으니까. 프로덕션에 대한 불만이 해외에서는 꽤나 터져나왔는데, 오히려 스스로는 아주 흡족하다는 사실도 함께 밝히고 싶다. 그러니까, 이 리뷰를 한 마디로 요약하자면 이런 거다.

Metal is my religion and Judas is my priest.. 라는 말장난은 아직도 충분히 유효하다. 정말이다.
2
Reviewer :  level   (85/100)
Date : 
주다스 프리스트는 내 인생의 절반이었다. Painkiller 란 게임을 하다 우연히 동명의 노래를 접한 이후로, 주다스 프리스트는 내 삶과 함께해왔다. 이들의 음악을 들으면 언젠가는 나도 유명한 뮤지션이 되어서 무대에서 환호를 받겠다는 꿈을 꾸기도 했고, 할리 데이비슨의 바이크를 사고 말겠다는 목표를 세우기도 했다.

주다스 프리스트가 벌써 17번째 음반을 발매했다. 1974년에 Rocka Rolla 로 데뷔한 이래로 만 40년만이다. 2012년 '마지막 월드투어' 를 한다던 그들이 다시 새로운 음반을 들고 돌아왔다. 그저 감사할 뿐이다. 언제나 내 우상이었던 밴드의 모습을 계속 볼 수 있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행복이다.

많은 사람들이 주다스 프리스트를 '고전 헤비메탈 밴드'라 한다. 하지만 '헤비메탈'이라는 하나의 단어만으로 주다스 프리스트의 모든 것을 말하기에는 그 단어의 의미가 지나치게 협소하다.

프로그레시브 하드 록 사운드를 바탕으로 데뷔앨범을 발표하였던 이들은 곧이어 Sad wing of destiny 에서 본인들만이 보여줄 수 있는 아름다운 프로그레시브 록을 제시했다. 80년도에는 'British Steel' 앨범으로 전형적인 헤비메탈의 모습을 제시하였으며, 91년도에는 쓰래쉬 메탈의 영향이 강하게 느껴지는 'Painkiller'를 선보이며 그들이 언제나 발전하는 밴드임을 알렸다. 고전적인 사운드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Angel of Retribution, 주다스 디스코그래피 사상 최초의 2CD 컨셉 앨범인 노스트라다무스까지. 주다스 프리스트는 굉장히 변화무쌍한 밴드였다.

이들의 데뷔 40주년을 기념하는 통상 17번째 스튜디오 앨범, Redeemer of souls 가 다소 아쉬운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그들의 모든 음악적 시도와 실험이 언제나 성공적인 것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주다스 프리스트는 결코 한 자리에 서서 안주하는 법이 없었다.

반면 이들의 신보 'Redeemer of Souls' 에서 그다지 커다란 변화를 찾기 힘들다. 역시 주다스 프리스트지만, 역시 주다스 프리스트의 음악이다. 노련하지만 신선하지는 않다. 프라이멀 피어의 음반을 씨디롬에 넣고 돌렸을때 받았던 느낌과 꽤나 비슷하다. 각각의 곡들은 좋지만, 각각의 곡들만이 가지는 특색이나 개성이 다소 부족하다.

음반 내용물의 퀄리티가 동일하지 않다는 점 역시 아쉬웠다. 1번에서 6번 트랙까지는 그야말로 최고다. 그 뒤로 이어지는 곡들도 괜찮지만, 이미 앞에서 들었던 곡들보다는 탁월하지 못하다.

충분히 좋은 음악이다. 주다스 프리스트를 한번도 들어보지 않은 사람에게 '이게 바로 주다스 프리스트다' 하며 자랑스럽게 내밀만 한 음악이다. 하지만 이들은 더 잘 해낼 수 있었을 것이다. 그렇기에 이들의 마지막이 될 수도 있을 이번 음반을 듣는게 완전히 기쁘지만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주다스 프리스트를 영원히 사랑할 것이다. 그들은 나의 우상이었고, 탁월한 음악으로 내 인생을 풍요롭게 했던 내 영혼의 구원자이니까.
9

Comments

level   (90/100)
감사할 따름이다. 이렇게 내주니. 곡들간의 편차는 있으나 몇곡은 터져준다. Halls Of Valhalla는 롭의 보컬이 살아있다.
level   (85/100)
2015년의 공연을 생각하면 소름만 돋는 음반.
level   (90/100)
2015년 3월 악스코리아에서 펼쳐진 세 번째 내한 공연 때의 모습이 아주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다. 몇가지 우여곡절 끝에 관람한 공연이라 하나의 추억이 되었다. 세월에 무너지지 않은 주다스 프리스트 다운 음악을 들려주는 멋진 음반이다.
level   (80/100)
역시 나이는 속일수 없는지 연주력은 많이 무뎌진 느낌이다. 시간앞에 장사는 없는것이다.
level   (90/100)
유종의 미를 거둔 앨범.
level   (85/100)
여전하다
level   (90/100)
거장의 이름에 먹칠을 하지 않았다.
level   (70/100)
솔직히 나이를 감안해도 좋은지 잘 모르겠다. 옛날 스타일의 느낌이 나는것 같은데 나랑은 잘 안맞는듯하다
level   (85/100)
처음에 1번트랙이 선공개 되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듣고 깜짝 놀랐다. 그에 못 미치는 곡들도 있지만 아무렴 어떤가
level   (80/100)
평작 이상이지만 Screaming for Vengeance나 Defenders of the Faith가 너무 사기적인 앨범들인지라......
level   (100/100)
오오 죽지 않았다! 전곡이 다 마음에 든다.롭은 절제하고 있지만 목소리의 무게감은 누구도 흉내내지 못할듯..
level   (80/100)
METAL GOD 인 이분들께 나는 무엇을 바라고 있었는가? 너무 기대가 큰탓인가? 좀더 듣다보면 좋으려나???
level   (80/100)
초반부에는 진짜 초창기 명작들과 비교해도 꿀릴게 없는 노래들 후반부에는 진짜 지루한 곡들... 1~5번까지만 듣는걸 추천
level   (80/100)
괜히 헤비메탈의 큰 형님이 아니다.
level   (90/100)
영감님들이 이정도 수준의 앨범을 내주다니.. 존경스럽다. 앨범은 80점 짜리지만 존경의 마음으로 10점 더 드려야지
level   (95/100)
주다스 40년 역사의 거대한 마무리. 특히 끝곡 Never Forget은 분위기나 가사나 모두 거장의 은퇴공연이 연상된다. 이제까지 주다스가 보여준 모든 것을 한 앨범에 담고 Never Forget으로 마침표를 찍은 느낌이다. 거장의 관록이 그대로 묻어나는 빼어난 앨범
level   (90/100)
명작이다. 훌륭하다
level   (85/100)
멤버들 나이를 생각하면 아주 잘 만든 앨범이다. 3,4트랙 추천.
level   (85/100)
변함없이 평타 이상의 앨범 활동에 경의를..
level   (85/100)
돌아와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 2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2,378Studio 78.4 302
preview 216Studio 90.5 375
preview 1,015Studio 84.8 325
preview 649Studio 87 323
preview 552Studio 87.4 343
preview 148Studio 88 865
preview 2,501Studio 79.1 223
preview 37Studio 92.2 753
preview 10Studio 94.1 1006
preview 1,193Studio 82.9 403
preview 244Studio 89.1 464
preview 2Studio 96.9 19411
preview 1,380Studio 83 324
preview 2,283Studio 80.3 221
preview 915Studio 84.4 405
preview 2,486Studio 75.3 546
preview 755Studio 86.4 313
preview Studio - 00
Info / Statistics
Bands : 28,299
Albums : 101,886
Reviews : 6,570
Lyrics : 94,476
Top Rating
 Ihsahn
Eremita
 rating : 83.9  votes : 9
 At Vance
Ride the Sky
 rating : 82.3  votes : 9
 Avantasia
Lost in Space Part I
 rating : 81  votes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