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Judas Iscariot - To Embrace the Corpses Bleeding cover art
Band
Album

To Embrace the Corpses Bleeding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Black Metal
LabelsRed Stream Inc.
Running time38:09
Ranked#50 for 2002 , #1,783 all-time (Top 49.4%)
Reviews :  3
Comments :  7
Total votes :  10
Rating :  86.1 / 100
Have :  6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김한별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I Awoke To A Night Of Pain And Carnage (6:21)  -0
2.Bathed In Clouds Of Blood (3:20)  -0
3.Terror From The Eastern Sky (3:44)  -0
4.Where Eagles Cry And Vultures Laugh (4:13)  -0
5.In The Valley Of Death, I Am Their King (6:39)  -0
6.With Lust And Murder For Our Drink (4:27)  -0
7.Behold The Lamb Of God Descending (3:49)  -0
8.Spectral Dance Of The Macabre (2:44)  -0
9.The Dead Burst Forth From Their Tombs2:52-0

Line-up (members)

  • Akhenaten (Andrew Harris) - Guitar, Bass, Vocals

Reviews

Reviewer :  level   (80/100)
Date : 
USBM의 대표주자 Judas Iscariot의 마지막 작품. Judas Iscariot은 To Embrace the Corpses Bleeding를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고 봐야할 것이다. 최후의 순간까지 Akhenaten은 집중력을 흐트리지 않고 수작으로 Judas Iscariot의 활동을 마무리지었다. 그러나 이 작품은 그동안 Judas Iscariot의 작품과 약간 방향성을 달리하고 있다. 기존 작품이 노르웨이안 Black Metal의 앳모스피릭한 분위기를 살리는데 주력하고 있었던 반면, To Embrace the Corpses Bleeding은 페스트하면서도 로우하다. 여전히 스산한 감수성을 만끽할 수 있지만, 차이는 분명하게 나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Judas Iscariot의 이름을 훼손하지는 않았다. 본작은 기존에 밴드가 발표한 작품들 못지 않은 퀄리티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블랙 메탈이라는 장르아래 이 앨범도 Judas Iscariot의 기존 명작들에 못지 않은 완성도를 자랑하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Thy Dying Light나 Heaven in Flames의 노선을 더 선호하지만, 이 방향도 좋다. 방향성은 달라졌지만 Akhenaten이 이 앨범에서 보이고 있는 클래스는 여전하니 말이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Akhenaten은 이 앨범을 끝으로 Judas Iscariot의 활동을 끝마쳐 버린다. 그가 딱히 음악적 역량의 쇠퇴를 보인 것도 아니고, 한창 전성기인 시절에 자신의 최고 커리어인 Judas Iscariot을 끝내 버렸기에 한층 아깝게 생각된다.
0
Reviewer :  level   (90/100)
Date : 
USBM의 대표주자 Judas Iscariot의 마지막 스튜디오 앨범이다. 기존의 Heaven in Flames라던지 Dethroned,~앨범에서 보여주었던 "으으..멜랑꼴리하다 우울하다 어둡다" 이런 느낌보다는 "야! 마지막이니깐 존나달려!!" 에 항상 컨셉으로 잡고 있었던 misanthropic한 느낌을 더해서 거의 '완벽'에 가까운 로블랙 사운드를 들려준다. 블라드 테페즈 백작의 학살 사건에 영감을 받아서 만든 앨범이라고 알려져 있다.
이 전 앨범들에서 보여주던 Judas Iscariot 특유의 분위기가 잘 녹아들어 있는데 사운드 자체는 더 헤비해져서 돌아왔다는 점이 개인적으로는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된다. Swansong이라는점이 아쉽지만 계속적인 앨범활동으로 ugly해지는 여타 밴드들보다 이렇게 한방 크게 때리고 가는 것도 괜찮은 것 같다
1
Reviewer :  level   (92/100)
Date : 
주다스 이스카리옷의 마지막 정규작이다.
이밴드는 사실 인상깊게 들은 앨범이 본작과 heaven in flames인데, 두 앨범은 상당히 음악적으로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헤븐 인 플레임즈 앨범은 약간 앳모스피릭한 분위기를 살린다면, 본작은 그런 몽롱한 분위기는 거의 느껴지지 않고 일반적인 로블랙의 스타일을 보여준다.
그러나 역시 기본기는 확실한 밴드라 여타 쓰레기같은 로블랙과는 상반된 아주 멜로디나 속도감 사악함 등 빠지지 않는 멋진 음악을 들려준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앨범 곡 간의 유기성이 좀 떨어진다는 것일까.. 그외에는 아주 만족스러운 음악이다
0

Comments

level   (90/100)
혜성처럼 나타나 박수 칠때 떠났다. 5집의 앳모스페릭에 치중한 모습이 줄어들었다. 몇몇 곡이 비슷해서 아쉬웠다.
level   (85/100)
여지없이 들려주는 고퀄의 블랙메탈.
level   (90/100)
너무 잘 만들었다.
level   (95/100)
1번곡에서 3분 50여초부터의 미들템포변화는 이 앨범의 우수성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모든면에서 블랙메탈의 표본으로 꼽히기에 부족함이 없다. 자신의 음악을 정점에서 끝낼수 있는 밴드는 얼마 안됀다. 하지만 이들은 그렇게 했다. 전곡이 폭풍우같다.
level   (80/100)
마지막 엘범으로 딱 적절했다. 이름값도 했고, 딱 여기서 해산한건 더 이상 네임벨류로 먹고 살지 않겠다는 의지가 아니었을까? 구질구질한 연명보다는 이 시점에서 사라지는게 올바른 결정이라 본다
level   (70/100)
로블랙이 웅장하다니...
level   (82/100)
완성도 구성력이 약간 떨어지지만 이캐리옷 이름값은 하는 앨범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Studio 74 40
preview 2,174Studio 85.7 71
preview Studio 95 10
preview Studio 75 20
preview 1,549Studio 85.3 163
preview 1,783Studio 86.1 103
Info / Statistics
Bands : 28,270
Albums : 101,790
Reviews : 6,567
Lyrics : 94,281
Top Rating
 Loudness
Hurricane Eyes
 rating : 86.2  votes : 11
 Unisonic
Light of Dawn
 rating : 81.9  votes : 25
 Vital Remains
Icons of Evil
 rating : 89.3  votes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