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Collateral Defect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Melodic Black Metal, Gothic Metal
LabelsMassacre Records
Running time41:06
Ranked#147 for 2007 , #3,163 all-time (Top 87.5%)
Reviews :  3
Comments :  11
Total votes :  14
Rating :  75.3 / 100
Have :  5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김한별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Reflections2:28-0
2.Bloodwork3:30-0
3.Touch of Hate3:09-0
4.Suicide Code3:52-0
5.The Day I Die5:11-0
6.Fragile Side4:20-0
7.I Need a Hero (Bonnie Tyler cover)4:33-0
8.Out of Clouds3:54-0
9.Scars of Sorrow3:54-0
10.Memories6:16-0

Reviews

Reviewer :  level   (78/100)
Date : 
고딕적인 정서가 물씬 풍긴 심포닉블렉메탈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던 과거와는 달리, 이들이 비교적 큰 레이블이라 할 수 있는 뉴클리어 블래스트로 이적한 이후에는 그런 고풍스런 느낌의 블렉메탈과는 다른 모던한 스타일의 익스트림 메탈을 추구하기 시작했고 당연히 호불호도 많이 갈렸던 거 같다. 그리고 이 앨범에서도 자신들은 블랙메탈과 완전 거리가 먼 음악을 하겠다는 굳은 결심이 담겨있는 듯하다.

전작 (n)utopia에서 들려주었던 그런 노선을 이어가면서, 좀 더 대중성을 살려보려는 시도들이 담겨있는 본 작은 지금까지 들려주었던 그레이브 웜의 기존 곡들보다 더 쉽게 친숙해질 수 있는 멜로디와 헤비함을 추구하고 있다.

인더스트리얼적인 느낌의 오프닝 트렉을 지나고 나서 터져 나오는 bloodwork이나 Touch of Hate 살펴봐도 빠른 속도로 질주하는 박자위에 연주되는 리프들이 직선적이면서 간결하고 유러피안 파워메탈처럼 전체적으로 멜로디컬함이 지배적임을 알 수 있다. 물론 간결하면서도 속도감 있는, 스래쉬메탈적인 분위기로 곡의 연주가 진행되다가도, 적당한 선에서 고즈넉한 분위기를 창출하는 면은 나쁘지 않다. 그리고 멜로디라는 측면만 보더라도 조금 가벼워진 듯하지만, 여전히 그레이브웜 특유의 청아한 키보드음들이 곡의 분위기를 잘 살리고 있다.

확실히 음악적으로 너무나 변해서 조금 놀라기는 했지만, 이 앨범에서 그레이브웜만의 개성이 좀 더 구체화된 거 같고 조금 가벼운듯하면서도 나름의 진지함이 느껴진다. 그래도 커버 곡 I Need a Hero는 너무 깼던 거 같다.
0
Reviewer :  level   (78/100)
Date : 
DJ-Arin 평처럼 고딕적인 성향을 찾을 수 없다. 음악적 성향이 바뀌었다. 적당히 달리면서도 은은하게 키보드를 섞어주는 이러한 스타일을 좋아하는 감상자들에게 아쉬움을 주었다. 초기의 처절하고 심포닉한 Graveworm이 변했다.

As The Angels Reach / The Beauty Scourge Of Malice를 기대할 수 없기때문에 심포닉블랙을 들을 기회가 좀처럼 없는 필자에게 상당히 아쉽다. 부드러우면서 날카로운 면모가 없어지고 전체적으로 연주력 자체가 딱딱해진 느낌이다.

I Need a Hero는 그래도 괜찮게 들을만하다.
0
Reviewer :  level   (74/100)
Date : 
전작의 연장선상에 있는 앨범. 이제는 고딕적인 성향을 완전히 없애는 등, 완전하게 음악적 성향이 바뀌었다. 적당히 달리면서도 은은하게 키보드를 섞어주는 이러한 스타일을 평소 좋아하던 분들은 이 앨범에 대해 상당히 호평을 하는 것을 보았는데, 아마 초기의 처절하고 심포닉한 Graveworm을 좋아했던 분들은 이제는 음악의 질이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참고로 호불호를 떠나서 음악의 질 자체는 괜찮다) 아예 감흥 자체를 느끼지 못하게 될 것 같다. "뭔가 그냥 나쁘지는 않은데 내 취향은 아니네" 정도. 필자만 해도 심포닉 블랙 이외의 블랙 장르들은 딱히 즐기지 않는지라, 이 앨범은 전작보다는 확실히 잘 만든 것 같기는 한데 그다지 감흥은 없는 앨범이었다.

본래 필자는 취향이 아닌 앨범은 평가를 자제하는 편인데, 초창기 Graveworm을 좋아했던 사람으로서, 필자와 비슷한 초기 Graveworm 취향을 가진 분들이 참고하시라고 감히 리뷰를 적어보는 것인 바, 이 앨범 취향을 가지신 분들의 양해를 구하는 바이다.

p.s) 팝을 커버한 7번 트랙은 왠지 코믹하게 느껴진다. 나쁜 의미가 아니라, 원곡이 이렇게 커버될거란 것을 Bonnie Tyler라는 팝가수나, 이 곡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예상이나 했을까 하는 의미이다 :)
0

Comments

level   (75/100)
jedno z ich slabších albumov
level   (40/100)
I Need a Hero 처럼 이들에겐 영웅이 진심으로필요하다
level   (75/100)
사실 Graveworm의 정체성은 (N)Utopia를 기준으로 매우 뒤바뀐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서정성과 특유의 분위기는 사라진게 흠이지만 모던 익스트림 메탈도 무난무난하게 소화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음반이다. 평반정도가 딱 적당한 평인것같고 가끔 들으면 재미있는 그런
level   (40/100)
옛날이 좋았지.
level   (85/100)
난 이들의 초창기 앨범을 그닥 좋아하지 않는다. 고딕 자체를 싫어한다. 그래서 이 앨범이 무척이나 반갑게 느껴진다..
level   (75/100)
초기작과는 너무 다른 사운드. 다르지만 듣기 좋은 익스트림메틀!! 변화는 안타깝지만 듣기 좋으면 됬다
level   (90/100)
초기와는 분명히 다른..하지만 혀를 내두르게 만드는 광기어린 익스트림의 향연은 정말 흠잡을데 없어보이며 보니타일러의 커버곡은 이 앨범의 또 다른 '백미'입니다..Excellent!!!
level   (70/100)
어이없는 몇 곡이 앨범을 망쳐버렸다.
level   (84/100)
기존의 이들 스타일을 모른체로 듣는다면 꽤나 명반이다. 전작보다는 훨씬 발전된 사운드.
level   (90/100)
후반부 앨범 중에선 이걸 가장 좋아합니다. (N)Utopia 보다도 버릴 곡들이 없음.
level   (80/100)
재미있는 앨범이다.....7번은 때창도 가능 할듯..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3,242Studio 73.9 141
preview 426Studio 87.3 456
preview 893Studio 86.4 265
preview 2,433Studio 82.1 122
preview 3,320Studio 72.4 142
preview 3,163Studio 75.3 143
preview 3,363Studio 73.5 80
preview 2,467Studio 84.3 70
preview Studio 80 10
Info / Statistics
Bands : 28,303
Albums : 101,899
Reviews : 6,574
Lyrics : 94,545
Top Rating
 Mastodon
The Hunter
 rating : 87.1  votes : 16
 Havohej
Dethrone the Son of God
 rating : 80.6  votes : 9
 Pain of Salvation
Scarsick
 rating : 81.5  votes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