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Damage Done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Melodic Death Metal
LabelsCentury Media Records
Running time43:34
Ranked#1 for 2002 , #17 all-time (Top 0.5%)
Reviews :  9
Comments :  92
Total votes :  101
Rating :  93.1 / 100
Have :  44       Want : 4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Besi Karat
Videos by  youtube

Track listing (Songs)

1.Final Resistance3:0192.914
2.Hours Passed in Exile4:4595.913
3.Monochromatic Stains3:3896.111
4.Single Part of Two3:529010
5.The Treason Wall3:3095.611
6.Format C: for Cortex4:3091.910
7.Damage Done3:2890.69
8.Cathode Ray Sunshine4:1489.411
9.The Enemy3:5686.711
10.White Noise / Black Silence4:0984.410
11.Ex Nihilo4:3184.49

Line-up (members)

  • Mikael Stanne : Vocals, Lyrics
  • Martin Henriksson : Guitars
  • Niklas Sundin : Guitars
  • Anders Jivarp : Drums
  • Michael Nicklasson : Bass
  • Martin Brändström : Electronics
Recorded at Studio Fredman during February and March 2002.
Mastered at the Mastering Room.

The Japanese version has "The Poison Well" (4:06) as a bonus track.

The vinyl release has "I, Deception" (3:55) as a bonus track and also has a different cover.

The digipak release has the video for "Monochromatic Stains" as a bonus.

Also released on LP with slightly different artwork, limited to 1,000 copies.

Rereleased on July 24, 2009 completely remastered with all of the above bonus tracks. This version also includes the bonus song "Static" (4:40) and a live recording of "The Treason Wall" as bonus.


Reviewer :  level   (100/100)
Date : 
When I got into the metal scene I was mostly a power metal fan, and would hardly listen to any other genre, maybe some heavy metal, some thrash metal, and hard rock, but that was it, I was not open for anything else. However I became so fascinated with the power metal genre that it got me into putting attention to the labels my favorite artists belonged to, and of course those labels will have bands of genres I would never give a time of the day.

The biggest labels at the time were Nuclear Blast, Century Media, and SPV, at least of the styles I was most inclined to listen, and other than Roadrunner you would not hear from anyone else. These labels did not take long in finding a way to promote their artists as a group, and they started releasing compilations in audio and video, something that became very popular, rapidly, in the metal scene.

They were clever in the covers and would have something the metal audience will immediately connect with when they see the artwork at the stores, and this is why compilations such as the Monsters Of Metal volumes became so drastically popular, not only they had a cool cover displaying a Helloween mascot figure, they would also become a way to open the eyes of those like me to listen to other amazing music that we would never end up listening otherwise.

That's how I discovered many of the bands that I end up loving for the next decade and will continue to love in the future. I had been open to other things, but metal will always have a deep space in my heart. I feel grateful for having the opportunity to discover this amazing music that uplift our spirits and makes us give a sense to the times we live in.

Dark Tranquility was one of those very first bands I discovered outside the power metal scene. At first it felt scary to open up to something like their work, and it felt a little too outside my comfort zone to listen to it, but my brain soon adapted, and when that happened I started to notice that even in these heavier genres, as it is the black metal and the death metal, I found genius compositions that can only make sense in those styles, and that without those styles, that genius would had never been tapped into, and all those gems would had never been discovered.

The internet was still booming in their first decade of existence, and sites like this one were created for musicholics like me. Soon enough I knew the names of the new genres, such as melodic death and gothenburg, just like the city in Sweden, I also knew the countries where these bands were coming from, and I knew their discographies, which helped me to look up for releases I would never have known they existed otherwise.

After getting into the commotion of the In Flames and Soilwork catchy social reunion appealing style, it didn't took long for me to connect with Dark Tranquillity as well, which to my surprise I discovered they were the real pioneers of the style from Gothenburg, a genre that later become ridiculously commercialized in other not so socially appealing styles as the metalcore and the hardcore scene, but nevertheless became so popular thanks to the defining characteristics that bands like Dark Tranquility created.

Dark Tranquillity soon became the first melodic death band I saw live, their energy was captivating, and Damage Done became one of the most listened albums in my music library, but it was not because it was from a good band or just because it had a good sound, it was because it was emotional.

This is with no doubt one of the most emotional albums in the heavier side of metal. Mostly albums with such emotions only exist in the lesser heavier styles. But Dark Tranquility managed to change that, and created something heavy that can also make you cry. Even a decade after of listening to this album for the very first time, I can put it on, listen to it with my headphones, and enjoy it to the fullest, while at the same time feel the goosebumps and the deep emotions that songs such as Format C For Cortex can give you. Compositions that you only expect from the metal beasts of heavy metal like Iron Maiden. With this album, Dark Tranquillity proved that those genres are not the only ones that can reach those levels of composition and deep emotional sound.

When I first listened to this album on repeat so many times I thought this one was one of those that would probably pass by without people acknowledging the greatness in it, I didn't hear much commentary about it, and it made me sad that such a great album was not getting the honors it deserved. But after a decade it makes me happy to know that is finally getting that well deserving recognition, and that it is in the top albums of all time as it should.

Albums like this are the ones that unite our metal community, that makes us feel at home, and closer to each other, that we belong to something bigger, a poem of life and existence in which we sympathize with those that share the same enthusiasm in this beautiful age we call our present time.
Reviewer :  level   (95/100)
Date : 
과감하고 육중한 사운드와 두터운 멜데스 보컬에 서정적인 멜로디라인까지 겸비한 다크 트랭퀼리티의 6번째 정규앨범이다. 멜로딕 데스 메탈이니 당연이 멜로디컬함이 있는게 정상아니냐고 할만하겠지만 이들의 남자다운 사운드에 압박감을 느끼다 보면 그런 멜로디컬함을 잠시 잊고 심취해서 감상할때쯤 종종 튀어나오는 기타와 키보드의 감수성이 느껴지는 반전은 이 앨범의 매력을 한층 더 높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최근들었던 follow the reaper가 여성스러운 느낌의 명반이라면 이 앨범은 남성스러운 멜데스 명반으로 꼽고 싶다.
Reviewer :  level   (95/100)
Date : 
앨범의 곡 구성 / 멜로디 등에 대해서는 이미 곳곳에서 많은 찬사가 들어왔으므로 이 비루한 리뷰에서 굳이 다시 적지는 않겠다. 다만 필자가 이 앨범의 리뷰란을 다시 채우기로 한 이유는 이 앨범과 리뷰를 살펴보면서 든, 무언가 이상하면서 궁금한 기분 때문임을 밝힌다.

Damage Done 앨범의 국내 / 해외 리뷰를 살펴보면 한가지 공통점을 엿볼 수 있다. 가사가 "Thought Provoking" 하다는, 즉 좋게 말하자면 오래 곱씹으면서 들기 좋은 가사고 나쁘게 말하면 메탈 앨범답지 않게 난해하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는데...

이 앨범의 가사가 지닌 의미는 대략 두개의 실마리에서 찾아볼 수 있다. 첫번째는 머리가 터져나가는 커버 아트에서 연상되는 "정신병"의 이미지, 그리고 두번째는 3/4번 트랙에서 화자가 되뇌이는 내용이다. 3번 트랙의 화자는 "내가 이런 짓 (아마도 살인과 같은 극악한 범죄)을 저질렀다는 증거는 있지만, 아무런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울부짖고 있고, 4번 트랙에서는 이례적으로 쓰인 따옴표(" ")가 마치 화자가 하나가 아닌 둘이 존재할지도 모른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원래 (3번 트랙) 화자가 4번 트랙에서 다시 등장한다는 것을 말투에서 찾아볼 수 있는 것을 보면 결국 "이런 짓"을 한 존재가 따옴표(" ")를 쓰면서 자기 자신을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고, 이 화자의 존재를 앨범 커버와 연관시켜보면 아마 원래 화자가 다중 인격(Dissociative identity disorder)을 지닌 것일 수도 있다고 해적할 수 있다. 나 자신(주인공)에게 말해야 될 내용을 "We," 즉 "우리"에게 말하는 장면이 앨범 전반에 걸쳐 등장한다는 사실이 이런 추정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될 수 있으리라.

(물론 가사에서 비치는 내용이 실제 다중 인격 환자의 사고 방식과 유사하리라는 보장은 없지만, 일종의 문학적 상상력으로 간주하고 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이다. 지킬 박사와 하이드의 메탈 버전이라 할 수도 있으니.)

이런 틀을 기반으로 하여 곡의 화자를 주인공(인격 1)과 장애로 인해 생긴 인격(인격 2)로 구분해보면 대략 다음과 같이 나눌 수 있겠다.

주인공 - 1, 3, 4, 5, 7, 9, 10, 11번 트랙.
=> 1/3번 트랙에서는 "자신이 저지르지 않은 (내용상 무언가 커다란 죄악으로 추정되는) 일" 때문에 괴로워하는 모습을 주로 보이며, 그 일을 저지른 대상, 즉 자신의 다른 인격을 4번 트랙에서 확인 한 이후로는 그 인격의 영향력을 뿌리치려고 울부짖는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자기 자신의 내부로의 여행이라 볼 수 있는 7번 트랙 이후로는 다른 인격과의 싸움에서 그나마 우위를 보이는 듯 하지만, 결국 싸움을 견뎌내지 못하고 11번 트랙에서 자신의 목숨을 포기해버리고 만다.

인격 2 - 2, 4(따옴표), 6, 8, 13 (보너스)번 트랙.
=> 주인공을 어르는 동시에 충동에 따라 행동하도록 부채질하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등장하는 장면에서는 원래 인격에 비해 부드럽고 유혹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그 영향력이 약해진 7번 트랙 이후에도 끊임없이 주인공을 괴롭히고 부추기는 모습을 주인공의 독백에서 간접적으로 엿볼 수 있다.
(13번 트랙은 보너스 트랙으로 포함된 동시에 Haven 당시의 작곡 방식을 채용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3번 트랙의 사건이 일어나기 전의 모습을 전달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

결론: 12 (Ex Lihilo)
=> 주인공이 목숨을 끊은 뒤로 주인공의 세계에는 아무것도 남은 것이 없게 되었다는 것을 음울한 멜로디에서 엿볼 수 있다. Ex Nihilo의 해석이 "Out of Nothing"임을 생각해보면, 이 곡의 주제는 "아무것도 없는 곳에서 울려퍼지는" 노래 혹은 기운이라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겠다.

보는 시각에 따라 "인격 2"의 위치가 어떻게 되는지, 정말 화자가 해리성 장애를 앓고 있는 것인지는 사람마다 해석이 다를 수 있겠지만, 적어도 이런 "인격 2"의 존재는 가사를 제대로 이해하려면 미리 염두에 두어야 한다는 것을 부정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 앨범 하나로 듣는 사람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가사를 술술 풀어놓은 것을 보면 역시 미카엘 형님이란 말이 나온다.

추천 트랙: 1, 2, 3, 5, 6, 7, 8, 10... 사실 버릴만한 트랙은 없다.
1 2 3


level   (95/100)
멜데스 내 취향아닌데 이건 그냥 쩐다
level   (100/100)
멜데스의 정점
level   (95/100)
부정할 수가 없는 명작. 각각의 곡들이 개성을 띄면서도 통일성을 잃지 않는다.
level   (90/100)
좋은 엘범이긴 한데 좀 텁텁한 믹싱이 아쉽다
level   (100/100)
더 칭찬할 것도 없는 멜데스계의 명반 중의 명반. 몇 년째 듣고 있지만 감히 이 앨범을 평가하는 것 조차도 이제는 무리일 것 같다.
level   (95/100)
멜데스가 익숙해지기 전, 처음으로 빠져든 앨범이다.
level   (90/100)
발매된지 시간이 꽤 지났지만, 이만한 앨범도 없네요.
level   (85/100)
level   (95/100)
최강의 멜데스
level   (100/100)
멜데스 앨범 중 가장 퀄리티가 좋게 느껴짐.
level   (95/100)
멜데스계의 극강 명반 중 하나.
level   (65/100)
여기저기서 명반이라기에 들어봤지만 역시 가볍고 경박한 멜데스는 내 취향이 아니다 ㅠ
level   (95/100)
멜데스 중 최고의 앨범이라고 생각한다.
level   (90/100)
차갑고 아름다운 이들의 최고 명작.
level   (80/100)
재밌는 앨범이었지만 내스타일은 아니다
level   (70/100)
처음에는 되게 좋게 들었는데 요즘에는 글쎄? 멜데스라는 장르에서는 명반일지 몰라도 나에게는 그저그런 평작
level   (100/100)
어떤 취향을 가지고 있든 간에 이 앨범을 미워할 수 있을까. 많은 이들에게 지침서가 되었을 앨범.
level   (80/100)
닥트랭에서 처음접한 앨범인데 참 교과서적이게 좋다.
level   (100/100)
level   (100/100)
다크트랜퀄리티의 픽션 그 이후의 작품들은 곡들 대부분이 정직한 전개로 이루어져 있는 반면 이 앨범 데미지 던 같은 경우는 그렇지가 않다. 변칙성과 멜로딕 데스메탈 특유의 광폭성 그리고 이 부분을 아름다움으로 바꿔주는 서정적인 예테보리 사운드까지... 픽션쪽이 취향이긴 하지만 최고의 앨범.
1 2 3 4 5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2,882Studio 78.4 130
preview 930Studio 84.4 383
preview 2,323Studio 81 171
preview 1,177Studio 84.1 303
preview 742Studio 87.1 263
preview 17Studio 93.1 1019
preview 191Studio 89.8 463
preview 37Studio 91.7 869
preview 502Studio 86 515
preview 360Studio 87.6 473
preview Studio - 00
Info / Statistics
Bands : 27,998
Albums : 100,951
Reviews : 6,539
Lyrics : 90,352
Top Rating
 Estatic Fear
Somnium Obmutum
 rating : 84.3  votes : 37
 rating : 87.1  votes : 9
 rating : 81.9  votes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