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Stormcrow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Power Metal
LabelsFrontiers Records
Ranked#34 for 2015 , #1,404 all-time (Top 38.9%)
Reviews :  3
Comments :  14
Total votes :  17
Rating :  85.7 / 100
Have :  3       Want : 3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키위쥬스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Line-up (members)

Reviews

Reviewer :  level   (95/100)
Date : 
솔직히 지금까지 본인은 이 밴드가 프로젝트밴드라서 아주 잠깐만 뭉친다음에 활동을 안하는 밴드인줄 알았다. 하지만 2009년에 첫작품 Gather the Faithful 을 발매를하고 무려 6년만에 선보이는 신보가 발매가 됬다는것에 처음에는 믿기지않았다는것이다. 아무런 소식없이 발매된 탓이라고 해야할것인가? 상당히 걱정이 큰 작품이라고 하고싶은게 약간 맴버가 교체되고 6년만에 모여서 만든 작품이라서 다시 호흡을 맞추는게 어려움을 겪은게 아닐까 하는것이다. 물론 그동안 조금씩 모여서 맞추겠지만 말이다. 하지만 6년간의 준비가 결코 헛된것이 아니라고 말하겠다. 이 작품도 어김없이 소나타 아티가의 키보디스트였던 Jani Liimatainen 가 작곡을하여 소악분위기(특히 2집 Silence 랑 매우 흡사한듯하다) 가 상당히 흘러내린다. 키보디스트로 스트라토바리우스맴버인 Jens Johansson 가 있으며 몇 소수곡은 스트라토바리우스 분위기랑 흡사한 멜로디도 들을수있다. (Nemesis 랑 비슷). 어김없이 끝내주는 프로그래밍으로 이번 작품은 심포닉쪽으로 빠진듯한 화려함과 웅장함을 느낄수있다는게 가장큰 장점이며, Timo Kotipelto 의 감미로운 목소리또한 매우 매력적이다. 이제 8월 달에 스트라토바리우스가 신보를 발매를 할 예정이라 하니 이정도 보컬 컨디션이라면 다음작품또한 문제없이 잘 소화를 내실거라 믿고있었는데 신보는 역시 기대 이상이여서 다행이다
0
Reviewer :  level   (85/100)
Date : 
소나타 아티카Sonata Arctica 출신의 야니 리마타이넨과 스트라토바리우스Stratovarius의 보컬 티모 코티펠토, 키보드 옌스 요한슨이 만났다.
멤버의 이름값만으로도 엄청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한 핀란드 파워메틀 밴드 케인즈 오퍼링의 2015년 신보.
1집 『Gather The Faithful』(2009) 이후 오랜만의 신보로 키보드에 옌스가 가세했지만 큰 변화는 없다. 전작보다 한층 헤비하고 화려해진 정도.

거침없는 질주와 화려한 키보드, 웅장한 오케스트레이션, 코티펠토의 원숙한 보컬이 어우러져 파워메틀 팬이라면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는 익숙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I Will Build You A Rome’은 헬로윈Helloween과 감마 레이Gamma Ray가 생각나고 ‘Antemortem’은 나이트위시Nightwish의 Storytime이 생각난다. 오케스트라와 밴드가 함께 ‘빰 빠바밤~’하고 임팩트 주는 부분이 정말 비슷하다.
전체적으로 이제까지 경험한 파워메틀의 다양한 모습을 맛깔나게 들려준다. 거꾸로 말하자면 ‘미래’를 제시하는 앨범은 아니다.

그렇지만 충분히 즐길 수 있다.
듣도 보도 못한 새로운 요리보다는 신선한 두부와 적당히 비계가 붙은 돼지고기, 알싸한 청양고추. 마지막으로 어머니의 손맛이 더해진 구수하고 진한 된장찌개가 더 맛날 수도 있지 않은가?

케인즈 오퍼링은 진정한 장점은 바로 그런 부분이다.
옌스의 가세로 한층 화려한 키보드가 불을 뿜고 나이트위시가 떠오를 정도로 오케스트라를 잘 활용했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게 있다.
그 아래에서, 드럼과 기타리프가 만들어내는 원초적인 끓어오름.

‘아 아직도 내 마음 어딘가에 파워메틀을 듣고 감동하는 부분이 남아있었구나’

어딘가에서 엄청난 에너지가 마구 달려와 가슴을 퍽! 치는 감동, 그 벅참.
뭔지 모르겠다고? 지금 바로 들어보라.

강력 추천 : 1, 6번
추천 : 2,4,8,12번(라센반 보너스트랙)
http://blog.naver.com/tryace7/220385182259
1
Reviewer :  level   (85/100)
Date : 
Jani Liimatainen의 송라이팅 능력이 여전히 유러피언 메탈 씬에서 무시할 만한 것이 아니라는 반증. 트레블 빡세게 걸고 Sonata Arctica 시절보다 더욱 헤비한 음악을 들려주었던 전작과 달리, 2집은 나름대로 힘을 뺀 느낌이다. 하지만 기타 리프 자체가 가볍다는 느낌을 주지는 않으며, 보다 부드러운 진행으로 청자를 유도하고 있다. 특히 Jens Johansson이라는 걸출한 키보디스트의 합류는 더욱 풍성한 사운드를 만들어주고 있으며, 이러한 부분은 타이틀 곡인 Stormcrow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Voice of Finland의 우승자이자 Celesty의 전 보컬리스트인 Antti Railio가 코러스에서 백보컬로 등장하여 나름대로 핀란드 메탈의 엘리트들이 모인 느낌을 받을 수 있다. 90년대를 주름잡은 핀란드 파워메탈 그룹들이 새로운 노선을 걷고 있는 시점에서 Cain's Offering은 과거의 향수를 불러일으킴과 동시에 다분히 미래지향적인 음악을 들려주고 있다. 정통 멜로딕 파워메탈의 청량감과 구성을 들려주는 I Will Build You A Rome, Constellation of Tears가 백미. 6분 동안 웅장한 느낌을 선사해주는 연주곡 I Am Legion은 영화나 게임의 BGM으로도 손색이 없다.
0

Comments

level   (90/100)
최근 발매되는 몇몇 파워메탈들은 마치 변화라는 목적으로 여러가지 요소를 섞어 기괴한 음악을 들려주고있다. 이 앨범은 이전에 우리의 귀를 즐겁게 해줬던 오리지널 파워메탈을 재현, 혹은 답습했다. 이것이 장점이자 단점인 것 같다.
level   (85/100)
그 특유의 분위기가 여전히 매력적이다. 곡들의 다이나믹함은 줄었으나 여전히 강력한 앨범. Too tire to run의 마지막은 눈물짓게만드는 서정성의 극치이다.
level   (80/100)
멜로디의 홍수. 음악은 조금 아쉽다
level   (90/100)
전작이 너무나도 완벽하다고 느꼇어서인지 살짝은 아쉬운 감이 있다. 하지만 멤버들의 명성답게 훌륭한 앨범을 가져왔다. 개인적으로는 5번트랙을 듣고 눈물이났다. 어떻게 이렇게 아름다울수 있는건지..역시 코티펠토
level   (85/100)
이전 스타일의 스트라토바리우스랑 소나타이타카의 음악의 듣고 싶다면 이거만한 앨범이 없다고 본다.
level   (90/100)
저 멤버로 만들면 무엇이 나올까 하는 기대를 확실히 충족시켜줬다. kotipelto는 살아있다는것도 충분히 느낄수 있었다. 보컬이 질러주는 맛은 확실히 올해 스트라토바리우스 신보보단 이게 낫다고 생각되기도 한다. 특히 타이틀곡의 끝무렵의 샤우팅은 놀라웠다.
level   (80/100)
일종의 매너리즘도 느껴지긴 하지만 큰 마이너스 요소는 아니다.
level   (85/100)
파워메탈이 별로인 요즘 그나마 괜찮은 앨범
level   (90/100)
명불허전
level   (90/100)
podarený power/heavy metal. Už som ani nečakal, že vydajú dvojku
level   (90/100)
전작에서 빼어난 발전을 했다고 보긴 어렵지만, 훨씬 정갈해졌으며 코티펠토도 노력하고 있고 역시 야니 리마타이넨은 야생의 강자가 맞다
level   (80/100)
티모 코티펠토의 보컬이 잘어울렸던 음반. 그런데 딱 이거다 하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몇몇트랙은 좋다
level   (80/100)
30분짜리 앨범 두번 듣는느낌! 이느낌만 아니었어도 좀더 후한점수를 줄 수도 있었다. 그래도 곡들이 나쁘지가 않다.
level   (75/100)
수록곡들의 퀄리티에 있어서는 전작보다 균형잡힌 모습. 하지만 몇몇 곡은 나중에 떠올려보면 서로 구별하는 것조차 어려울 정도.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485Studio 88.7 282
preview 1,404Studio 85.7 173
Info / Statistics
Bands : 28,300
Albums : 101,891
Reviews : 6,573
Lyrics : 94,507
Top Rating
 Impellitteri
Victim of the System
 rating : 83.8  votes : 10
 Cryptopsy
None So Vile
 rating : 92.2  votes : 72
 Fallujah
The Flesh Prevails
 rating : 85  votes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