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Scream Aim Fire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Thrash Metal, Heavy Metal, Metalcore
LabelsSony Music
Ranked#43 for 2008 , #1,413 all-time (Top 39.1%)
Reviews :  3
Comments :  16
Total votes :  19
Rating :  85.2 / 100
Have :  16       Want : 0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Vincent
Last modified by level Whatever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Scream Aim Fire4:26-0
2.Eye of the Storm4:02-0
3.Hearts Burst into Fire4:57-0
4.Waking the Demon4:07-0
5.Disappear4:05-0
6.Deliver Us from Evil5:58-0
7.Take It Out On Me (feat. Benji Webbe)5:52-0
8.Say Goodnight4:43-0
9.End of Days4:18-0
10.Last to Know3:17-0
11.Forever and Always6:46-0

Line-up (members)

  • Matthew "Matt" Tuck : Vocals / Guitars
  • Michael Paget : Guitars
  • Jason "Jay" James : Bass
  • Michael "Moose" Thomas : Drums / Percussion

Reviews

Reviewer :  level   (85/100)
Date : 
- 이정도면 충분하다 -

영국을 대표하던 메탈코어밴드입니다.
첫등장부터 심상치않았던 모습. 그리고 모든것을 뒤집어버린 엄청난 실력으로 메탈코어를 대표하던 밴드였지만, 조금씩 몰락하는 끝에 결국에는 수많은 팬들에게 엄청난 실망감을 가주다 주고 대부분이 이 밴드를 떠났죠. 그래도 저는 꾸준히 이 밴드를 좋아하게 됬지만, 여러가지 메탈코어밴드를 접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이 밴드에 대한 관심을 버리고 말았습니다. 정확한건지는 모르겠지만 갑작스러운 스타일 변화는 이 앨범 Scream Aim Fire 에서 몰락의 징조가 보이길 시작했다고 합니다. 어느순간부터 비중이 줄어드버린 스크리밍이 그 원인인것같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 앨범이 '몰락의 시작'이라고 바라보지않고 '진짜 시작' 이라고 바라보고있습니다. 메탈코어:저는 이 장르를 이 앨범을 통해 알게되었고 그 뒤부터 메탈코어에 대한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습니다. 전체적으로 사운드가 상당히 묵직하고 전작에비해 조금 질주감이 떨어지지만 조화스럽지 못하던 전작에 비하면 멜로디가 상당히 좋아졌다고 말하고싶습니다. 무엇보다 상당한 중독성을 선보였던 4번트랙 Waking The Demon 이 상당했습니다. 무엇보다 위에서 말했듯이 스크리밍의 비중이 상당히 줄어들었지만, 그것을 대신 커버해주는 날카롭고 공격적인 클린보컬이 상당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왜 본인이 1집을 않좋게 평가하는가? 확실히 1집이 2집에 비하면 상당히 훌륭한 작품이라고 말할수있지만, 본인 생각으로는 보컬이 조화스럽지 못하다고 말하고싶습니다. 때아닐때 등장하는 스크리밍때문에 오히려 역효과가 일어나서 제 귀를 방해하기 때문이죠. 허나 2집은 이점이 수정이 되었고 교차와 함께등장하는 타이밍이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메탈코어를 알려주셔서 감사하지만, 이제는 더이상 당신의 모습을 볼일은 없을껍니다. 그럼 안녕.
점수는 기본 70점. 메탈코어의 가르침 +10 전작비해 발전된 모습 +5 총 85점입니다.
0
Reviewer :  level   (90/100)
Date : 
Bullet for My Valentine의 두번째 정규 앨범으로 발매 첫 주에 53,000 장이 팔리며 Billboard 200 차트 4, UK Albums 차트 5위에 기록되었고, Finnish Albums 차트 8, Austrian Albums 차트 3, Irish Albums 차트 10, Swedish Albums 차트 5, French Albums 차트 38, Japanese Albums 차트 1, New Zealand Albums 차트 29, Swiss Albums 차트 18, German Albums 차트 3위에 각각 랭크되었습니다. 또한 전세계적으로 1,000,000 장, 미국 내에서 500,000 장 이상이 팔린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Colin Richardson이 프로듀서를 맡은 이 앨범은 밴드의 프론드맨 Matt이 말하길 '더욱 템포가 빨라지고 더욱 공격적인 사운드'라고 밝혔는데요. 앨범의 사운드는 데뷔 앨범과 비교해 진일보한 사운드를 보이며 귀에 박히는 질주감 가득한 헤비메탈 넘버들이 대거 수록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올드한 헤비메탈 리프와 메탈코어 리프가 조화를 이루고 있어 신구의 기막힌 조합을 이루어낸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2008년 투어 중 James의 딸이 병원에 입원해 캐나다 공연을 갑자기 끝낸 사고가 있었다고 하네요.
2
Reviewer :  level   (78/100)
Date : 
얼마전 다른 메탈 리스너의 블로그에서 이 앨범의 리뷰를 읽은 적이 있었다. 주로 Killswitch Engage등 이미 꽤나 많은 선배들의 사운드를 우려먹은것에 불과한 졸작이라는 비판을 한 리뷰였는데, 나는 다르게 생각한다. 우선 단도 직입적으로 내 생각을 말해보겠다. 이번 Scream Aim Fire앨범에 지대한 영향을 주었다고 할수 있는 수많은 NWOAHM밴드들중에서, 가장 대표적이고 나름 대중성 있다고 생각되는 Killswitch Engage와 All That Remains를 예로 들어보자. 메탈음악을 주로 듣는 사람은 아니지만, 음악을 나름 즐길줄 아는 사람들 (즉 음악을 좋아하는 일반 "대중들") 에게 저 둘의 음악들을 들려보면, 어떤 반응을 얻을수 있을까? 아마 '아. 너무 헤비하다. 이건 내가 듣기엔 너무 거친음악이다.' 라며 아마 열의 아홉은 음악이 채 끝나기도 전에 귀에서 이어폰을 뽑을것이다. 하지만, 이번 Bullet For My Valentine의 신보를 그들에게 들려준다면 아마 조금 달라질것이다. '아~ 조금 헤비하긴 하지만, 신나고 좋다.' 아마 이런 반응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이것이 Bullet For My Valentine이 이 앨범을 만들 당시의 목표였다고 생각된다. 이 앨범은 대중성이라는 강력한 무기를 가졌다. 또 아이러니 한것이, 메탈과 같은 비주류 음악들사이에서, '대중성'이라는 말은 곧, '차별화'가 되기도 한다. 그들은 분명 Killswitch Engage를 필두로한 NWOAHM밴드들과는 확실히 다르다. 그래. 음악성도 분명 중요하지. 하지만 음악성이라는것은 언제나 주관적인 지표일 뿐이다. 우리들은 Bullet For My Valentine의 본작이 그저 기존에 존재하는 수많은 밴드들의 아류작 이라고 그들의 음악성을 폄하할수 있겠지만 (물론 이것 역시 하나의 정당한 비판이다.) , 일반 대중들에게는 기존의 헤비하고 시끄럽고 그런줄만 알았던 메탈밴드들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앨범으로 다가올수도 있는것이다.

아 물론, 이러면 또 어떤분은 "그럼 Linkin Park나 Bullet For My Valentine이나 다른것이 무엇이냐?" 라고 물을수도 있겠지. 하지만 Linkin Park 는 메탈의 기존 요소들을 무시한채로 대중성을 얻은 반면 (난 결코 부정적으로 보지 않는다.), 이들은 메탈의 기존요소들은 그대로 냅둔채로 대중성이라는 옵션을 장착한것 뿐이기에, 그들은 분명 비교대상이 되어질수 없다.

그들은 매니아들을 담보로 대중성을 얻었다.
솔직히 본작을 접했을 당시의 나는 전작들과 비교를 하며 굉장히 실망하였으나,
대중들은 환호하였으니 BFMV은 이 앨범으로 그 목표를 이루었다.
애초에 그들이 노린것은 나같은 매니아가 아닌, 대중들이었으니깐.
0

Comments

level   (90/100)
1집을 워낙 좋게 들은지라 이 앨범의 진가를 제때 파악하지 못한게 참 아쉽다.
level   (95/100)
BFMV 는 1.2집까지다 2집은 지루한느낌있지만 1.4번트랙은 킬링 트랙이다.
level   (85/100)
1집보다 더 좋게 들었다. 4번은 메탈코어 중 최강트랙.
level   (80/100)
개인적으로 1집 보다 더 좋게 들었다.
level   (90/100)
이앨범도 1집못지않게 정말 좋은앨범이다 인상깊게들었다
level   (90/100)
이 밴드는 딱 이앨범까지 들을만하다.1집보다 말랑말랑해졌지만 곡들은 상당히 좋다.
level   (86/100)
1집보다 매력은 덜하지만 시원하게 달려준다. 간편한 마음으로 듣긴 딱.
level   (90/100)
el mejor disco hasta ahorita de bullets sin duda
level   (86/100)
메탈코어 라지만.. 평점이 왜이런지 모르겠다.. 오히려 1집보다 나은 듯 한데..
level   (72/100)
1집의 스타일이 훨씬 나은것 같다.
level   (75/100)
괜찮은 느낌의 곡들이 많지만, 구성 면에서 아쉬움이 많이 보인다.
level   (88/100)
This album changed my outlook on music forever
level   (82/100)
어벤지드세븐폴드처럼 스타일변화가 아무나 다 어울리는게 아니지..
level   (90/100)
BFMV 앨범중 가장 손이 많이간다. 1집에서의 질주감과 멜로디 모두 향상되었다.
level   (76/100)
데뷔작이 더 좋은건 나뿐인가! 스래쉬 메탈같이 변했네;
level   (88/100)
멋진 앨범커버에 멋진 음악까지 1,2번트랙 그야말로 개작살난다정말!!!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736Studio 86.9 281
preview 1,413Studio 85.2 193
preview 2,902Studio 77.5 171
preview 3,573Studio 52.3 261
preview 2,651Studio 80.5 130
Info / Statistics
Bands : 28,306
Albums : 101,915
Reviews : 6,574
Lyrics : 94,557
Top Rating
 Symphony X
Paradise Lost
 rating : 88.5  votes : 39
 Impiety
Skullfucking Armageddon
 rating : 93.6  votes : 13
 Steelheart
Tangled in Reins
 rating : 87.7  votes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