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Volume 1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Heavy Metal
LabelsSeoul Records
Running time39:01
Ranked#14 for 1986 , #696 all-time (Top 19.3%)
Reviews :  2
Comments :  20
Total votes :  22
Rating :  88.2 / 100
Have :  11       Want : 0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TheBerzerker
Last modified by level Eagles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희야5:33951
2.비와 당신의 이야기6:01951
3.너뿐이야4:08851
4.길가의 연인들3:35801
5.인형의 부활7:00851
6.슬픈 환상4:56801
7.사랑 아닌 친구3:27751
8.사랑의 흔적3:57801

Line-up (members)

  • 이승철 (Lee Seungchul) : Vocals
  • 김태원 (Kim Taeweon) : Guitars, Backing Vocals, Songwriter
  • 김병찬 (Kim Byungchan) : Bass
  • 황태순 (Hwang Taesoon) : Drums

Guest / session / additional musicians

  • 송태호 : Keyboards

Production staff / artist

  • 김태원 (Kim Taeweon) : Producer
  • 송영헌 : Engineer

Reviews

Reviewer :  level   (95/100)
Date : 
1980년대, 락 그룹들의 대표들의 이름을 들라면, "시나위," "부활," 그리고 "백두산," 이 세 그룹의 이름은 당연히 언급되어야 했다. 먼저 데뷔한 시나위를 시작으로, 이 세 밴드는 각자의 색다른 헤비 메탈 사운드로 그들만의 음악을 만들어나갔고 성공을 거두었다.
그 중에서도 헤비 메탈 사운드의 전쟁 가운데서도 대중적인 방향으로 꾸준히 음악을 표현해냈던 밴드는 바로 "부활"이었다. 무거우면서도 아름다운 사운드와 서정적인 가사는 이 밴드의 대표적인 음악 방향이었고 대중들은 열광했다.

데뷔 전 부활은 "디 엔드 (The End)"라는 언더 그라운드 그룹으로 활동 중이었다. 기타 김태원, 세컨드 기타 이지웅, 보컬 겸 베이스 이태윤, 드럼 황태순으로 구성되었던 이 밴드는 85년도 보컬 김종서를 영입, 콘서트를 가지고 85년 보컬상까지 받을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었다. 85년 7월 3일 지금의 이름인 "부활"로 개명했지만 이태윤, 김종서는 음악적 견해차이로 인해 탈퇴해 버린다. 김태원은 베이스에 김병찬을 영입하지만 이 무렵 보컬을 찾는데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자신이 알고 지내던 이승철에게 보컬을 찾아 달라고 부탁하지만 결국엔 이승철이 오디션을 직접 보고 보컬을 맡게 되었다.

이러한 우려곡절 끝에 부활은 1986년 "Rock Will Never Die"란 이름으로 데뷔 앨범을 발표한다.
시나위가 Heavy Metal이란 단어를 처음으로 앨범 이름으로 걸고 한국 헤비 메탈의 시작을 알렸다면, 부활은 한국 락 사운드는 절대로 죽지 않을 것이라는 당당함을 보여주는 것이라 하겠다.
이 당당함에 보답이라도 하듯, 무거움과 서정적인 면을 동시에 보여주는 부활의 1집은 30만장 이상 팔려나갔고, 이승철의 미성 보컬과 김태원의 아름다운 기타는 폭발적으로 인기를 누렸다 (임재범 왈, "'시나위' 이후로 '백두산'과 '부활'이 거의 동시에 데뷔를 했는데 그 당시에 제일 인기 있었던 밴드는 '부활'이었다.").

데뷔한 사연은 이 정도로 해두고 앨범의 소리는 어떤지 보겠다.
앨범을 보면 우선 타이틀곡인 메탈 발라드 "희야"가 보이는데 양홍섭이 김태원의 부탁으로 제작했다고 한다.
초반부의 종소리는 놀랍게도 김태원이 직접 만들었다고 하는데, 이 종소리를 시작으로 이승철의 보컬이 빛을 발한다. 지금의 가수 이승철을 만든 곡이라 하더라도 과언이 아닌데, "희야~" 한번 부를 때마다 여성 팬들은 좋다며 소리 질러댔다고 한다. ^^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김태원이 10대 당시에 작사 작곡한 곡이라는데 당시에 타이틀 곡으로 정하려다 더 짧은 곡으로 선정해야 하는 것이 옳다 생각해 "희야"로 결정했다고 한다. (개인적으로 후렴 부분에서 슬프게 울부짖다가 끝에서 "사랑해"를 반복해 외치는 부분에서는 감정이 복받쳐 올랐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너뿐이야"는 흠이라면 흠인 너무나도 단순한 가사를 강력한 헤비 메탈 사운드로 뒷바침해 가치를 드높인 곡이다. 각 파트의 무거운 사운드를 느끼고 싶으면 한 번 들어보시길 권한다.
"인형의 부활"은 김태원의 기타 속주를 느끼고 싶은 분들께 권하고 싶다. 당시에 세컨드 기타인 이지웅의 사운드와 차이가 뭔지 모르겠다는 의견이 나왔었는데 자서전에서 김태원은 자신이 당시 레코딩에서 욕심이 많아 90%는 자기가 쳤다며 자신보다 나이 많았고 사부였던 이지웅에게 미안했고 후회했었다고 썼다. (이 말이 사실이기를 빈다. 이 당시의 김태원은 정말 천재였다는 지금의 나의 생각을 깨뜨리기 싫기 때문이다.)
"길가의 연인들"은 빠른 템포의 헤비 메탈 사운드가 눈에 띄는데 김태원이 보컬을 아예 다 맡은 곡이다. 이승철이 빠지다 보니 허전한 느낌도 들지만 무겁게 으르렁대는 김태원의 보컬은 충분히 곡을 살린다.
"슬픈 환상"은 김태원의 솔로 파트를 시작으로 끊임없이 지속되는 우울한 느낌이 특징이다 (이 느낌은 후에 2집의 회상1에서 극대화된다). 이승철이 애절하게 표현하면 김태원이 무겁게 맞받아치며 곡을 풀어나간다.
"사랑 아닌 친구"는 빠른 박자로, 또 중간 박자로 계속 뒤바뀌는 것이 중점인데 순식간에 바뀌는 박자에 아랑곳하지 않듯 각 파트는 각 박자에 서로 어울리게 연주를 계속해 나간다. 개인적으로 박자가 갑자기 뒤바뀌는 것이 좀 어색하게 들었다.
"사랑의 흔적"은 이전의 곡들보다 더 부드러운 락 발라드로 들었다. 발라드 가수 이승철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좋게 듣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좋게 못 들었다.

4개의 곡들에 맴버들과 다른 이들이 참여한 것 빼고는 김태원이 모두 작사, 작곡한 곡들로 채워진 것이 눈에 띈다. 지금의 "부활"을 듣고 계신 분들은 충분히 낯선 느낌이 들 정도로 한 곡 한 곡마다 무거운 느낌의 기타 리프가 많이 표현되어 있는데, 이 것도 사실 당시에 비슷하게 데뷔했던 "백두산"과 "시나위"와 비교하면 적은 수치다. 그러나 그러한 만큼 서정적인 가사와 각 곡의 아름다운 분위기가 더 확실하게 표현된다. 한 가지 흠이라면 후반부의 곡들이 전반부의 곡들보다 약간은 흥미성이 덜하다고 본다. 전체적인 면을 평하자면 "헤비 메탈 사운드의 부드러움"이 두드러진 앨범이라 보면 되겠다.

각 맴버들의 사운드는 어떨까?
우선 기타리스트 김태원을 보겠다. 지금도 부활을 이끄며 여전히 곡을 써나가는 그이지만, 80년도 당시의 그는 메탈 기타 사운드를 충분히 표현해내고 있다. 특히 "인형의 부활" 때의 그의 리프는 한국의 Yngwie Malmsteen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뭐니뭐니해도 주목해야 되는건 그의 아름다운 리프이다. 지금도 그러하듯 김태원은 느린 박자나 중간 템포에서 기타 리프를 최상으로 구사한다. "희야"와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말할 것 없고 "슬픈 환상" 초반부도 한번 봐두어야 한다. 지금의 "그냥 락 발라드만 만드는 그룹이다" 라는 비판을 강력히 반박할 수 있을 정도로 무거움과 날카로움을 확실히 보여준다.
기타 뿐만 아니라 그가 보컬에도 욕심 낸 것이 보이는데 "희야" 후반부와 "비와 당신의 이야기," "슬픈 환상" 에서 이승철과 같이 부른 것도 모자라 "길가의 연인들"은 자신이 아예 노래를 다 불렀다. 허스키하면서도 막힌 듯한 그의 보컬은 부활의 헤비 메탈적인 사운드에 기여했고 이승철과도 제법 화합이 잘 맞았다.

보컬 이승철은 어떨까? 잘생긴 보컬이라는 사실은 일단 접어두고 그의 실력을 보자. "Ronnie James Dio"를 연상케 하는 중저음의 파워 보컬 임재범이나 "Rob Halford"와 같이 샤우팅으로 무장한 유현상과는 달리 이승철은 미성으로 부드럽게, 또 가끔은 힘있게, 그리고 날카롭게 파고드는 느낌의 보컬이었다. 이 보컬과 걸맞게 김태원은 곡을 만들어나갔고, 이승철은 그에 보답하듯 질러댔다. 그로 인해 그들은 성공했다.

다른 맴버들의 실력도 보자. 세컨드 기타 이지웅은 김태원이 돋보이는 와중에도 자신의 연주를 기막히게 해나갔다. 서로 의견이 안 맞은 탓에 결국엔 후에 탈퇴해 임재범과 "외인부대"를 결성하게 되지만 그도 김태원에 뒤지지 않는 실력을 보여준다. 지금은 "플럭서스 뮤직"의 대표인 베이시스트 김병찬은 훌륭하게 베이스 역할을 해주고 있는데, "너뿐이야"의 초반부 때에 그의 연주는 기막혔다. Mp3 플레이어에 Bass Booster 기능을 가지신 분들은 한 번 틀고 들어보시길. The End 때부터 함께 한 드러머 황태순은 각 곡에 알맞게 또 무겁게 내리친다. (지금은 평범하게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다는데 잘 지내시는지 모르겠다...)

비슷하게 데뷔한 "시나위"와 "백두산"과 비교하면 Heavy Metal 적인 소리에서는 품격이 떨어질지 모른다. 그러나 그 흠을 대처하기 위해 서정적인 가사와 곡조로 무장한 "부활"의 음악은 사람들의 마음을 감동시키기에 충분했다.

데뷔한지 벌써 27년이 되어 가는 그룹, 부활. 지금은 김태원이 국민 할매다 뭐다 하며 예능에서 이름을 알리고 있고 그로 인해 부활의 인지도도 높여졌다고 하지만, 부활의 음악은 8집 "새, 벽" 이후로 같은 방식의 음악을 갈아마시고 있다. 과거의 음악 방식을 그리워하는 사람들도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 것일까?
2
Reviewer :  level   (90/100)
Date : 
부활하면 김태원.. 락, 메탈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그렇게 생각하겠지만
생각보다는 주변에 물어보면 부활 = 이승철 의 공식이 오히려 더 정상적으로 보이는경우도 많다.
누구의 밴드라고 할수는 없지만 김태원은 부활의 전신이요.. 그 초석이 되는 앨범이 이것이다.

대충 넘어가기엔 너무나 테크니컬한 김태원의 솔로잉, 오히려 요즘 나오는 곡들보다 더 발전한듯한,
특히 80년대의 바로크 메탈을 떠올릴만한 속주는 당시의 메탈 매니아들에게 얼마나 환호를 받았을까
또한 매니아들에게는 인정받고 신처럼 추앙되던 그의 몰락과 고난은 얼마나 힘들었을까.

희야, 비와 당신의 이야기 뿐 아니라
너뿐이야, 인형의 부활등등 모든 음반이 락 스피릿으로 충만되어 있는 ..
지금의 부활과는 너무나 다른 만족스러운 앨범이다.

지금 KBS 에서 자주 보이는 김태원님. . . 다시 부활하고 재기한것 처럼 보이지만..
메탈 매니아인 나로서는.. 아직.. 부활하지 못했다고 생각하고 안타깝기만 하다.
0

Comments

level   (40/100)
거품이 많이 끼었다
level   (85/100)
당시 어느 칼럼리스트의 "살아있는 지미헨드릭스 라고 불리는 김태원"이라는 표현까지는 모르겠고, 대중적으로 히트한 첫 두 곡을 포함하여 전반적으로 괜찮은 음반인 듯.
level   (95/100)
부활이 사랑받을수 있던 이유는 1,2 집 덕분일 것이다
level   (100/100)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level   (100/100)
이때 메탈이 있었던 것도 신기하건만 심지어 노래까지 좋다
level   (95/100)
허..기타소리가 이렇게 촉촉하게 다가오다니..김태원은 천재다
level   (90/100)
최고의 원투펀치 희야와 비와 당신의 이야기로 본작은 그 소임을 충분히 다했다.
level   (90/100)
지금 다시 들어보아도 명곡들이 즐비하다.
level   (80/100)
희야...
level   (80/100)
정말 촌스러운 앨범커버지만 이제는 그만큼 세월의 흔적과 소장가치를 느끼게 되는 감동의 앨범..Good!!!
level   (85/100)
지금과는 완전 다른 음악을 들려주는 앨범, 비와 당신의 이야기의 도입부가 계속 기억에 남음!
level   (100/100)
art metal 이런그룹이 국내에 또 있을까...
level   (75/100)
음질이 좀 안타깝긴 하지만... 그래도 좋음.
level   (65/100)
자켓이 왜 저따구냐 이해할 수 없다. 자켓땜에 5점감점! 김태원은 노래 정말 못하는듯. ㅎ
level   (80/100)
한때 미친듯이 들었던 앨범
level   (90/100)
오히려 조약한 레코딩이 이 음반의 매력을 살리는 듯 하다. 비와 당신의 이야기와 희야 트랙이 그 증거!
level   (88/100)
3,7번이 좀 별로지만(특히 7번) 나머지는 상당한 수작이다. 다만 재발매반임에도 감상을 방해할 정도로 좋지 않은 녹음 상태가 아쉽다.
level   (90/100)
부활의 최고의 명반 !! 태원신의 기타솔로가 돋보이는 앨범.
level   (90/100)
부활하면 Rock will never die! 이승철의 수려한 목소리와 김태원의 락 스피릿이 정조화를 이루는 명반.
level   (90/100)
희야, 비와 당신의 이야기, 인형의 부활, 사랑의 흔적 명곡 퍼레이드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696Studio 88.2 222
preview 58Studio 94.6 342
preview 211Studio 92.8 221
preview Studio 77.5 40
preview 1,942Studio 83.1 172
preview 3,181Studio 79.4 51
preview 2,681Studio 82.4 81
preview 3,294Studio 76.5 61
preview Studio 75 30
preview Studio 64 40
preview 3,572Studio 57.3 90
preview Studio 82.5 40
Info / Statistics
Bands : 28,300
Albums : 101,891
Reviews : 6,574
Lyrics : 94,507
Top Rating
 Nirnaeth
Haudh’en’Nirnaeth
 rating : 93.8  votes : 20
 Slash
Slash
 rating : 86.4  votes : 14
 Testament
First strike Still Deadly
 rating : 86.1  votes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