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Grim Arts of Melancholy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Black Metal
LabelsNorthern Heritage
Running time56:24
Ranked#93 for 2008 , #2,545 all-time (Top 70.5%)
Reviews :  1
Comments :  4
Total votes :  5
Rating :  85.2 / 100
Have :  3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김한별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A Dream of War And Illumination9:09-0
2.Only Death5:19-0
3.Malicious Rites5:08-0
4.In This Painful Life9:17-0
5.True Devotion6:27-0
6.Depressed Void5:34-0
7.Flames6:42-0
8.Melancholy of a Journeying Soul8:46-0

Reviews

Reviewer :  level   (90/100)
Date : 
진짜 좋은 블랙메탈.
핀란드에서 가장 명품인 블랙메탈 밴드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눈물나게 좋은 앨범이다. 톤 과 분위기에서 뿜어져나오는 멜로디와 앨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 멜랑꼴리한 느낌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1번 트랙에서부터 보여지는 완급조절과 걸쭉한 보컬의 조화는 앨범의 백미라고 생각된다. 전반적으로 곡들이 짧진 않은데 지루할 틈이 없고 듣기 시작하는 순간 끝까지 청취하게 되는 중독성이 보여진다. 심포닉 블랙은 아니나 비장함이 느껴지고 암울한 멜로디가 앨범 전체에 잘 깔려 있다. 마치 앨범 재킷 속의 숲을 지나 복지 혜택을 받으러 간 핀란드의 외팔이 참전 용사 할아버지가 서류 심사 통과 실패 후 집으로 쓸쓸히 돌아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곡들을 하나 하나 훑어보면 각 트랙들이 다 개성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지만 개인적으로 1번트랙의 아성은 정말 위대하다고 생각한다. 끼긱 거리는 사운드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인트로에 바로 뒤에 쏟아지는 폭풍우같은 블래스트 드러밍.. 은 흔한 블랙메탈 인트로트랙의 구성에 가깝지만, 그 지옥같은 폭풍우가 걷히며 나타나는 두 번째 Verse부터는 조금씩 멜로딕한 전개가 시작된다. 그 멜로딕하고 빠른 전개에 감탄하며 곡을 감상하다보면 어느새 우울하고 슬픈 멜로디의 향연으로 청자의 감성을 자극한다. 한 리프에서 단조로만 들썩이는 느낌에 다시 우울한 느낌을 이렇게 잘 표현한 다는 것은 그 것이 장점인 블랙메탈 씬에서도 극히 드문 일임엔 분명하다. 그 후 다시 등장하는 폭풍우와 구조의 반복은 이미 이 곡을 이 앨범의 베스트 트랙으로 뽑힐 수 밖에 없는 완급조절을 건설한다. 2번 트랙과 3번 트랙은 처음에 이어 들었을 때는 같은 곡이라고 생각들 정도로 비슷한 구성으로 짜여져 있는게 조금 단점이지만, 4번 트랙에서는 예전 블랙메탈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슬로 템포에 세컨드웨이브 적인 곡구성이 보여진다. 곡 후반부에서 드러나는 멜로디는 장조와 단조의 적절한 조화가 이루어쟈서 듣는 이로 하여금 신비스럽고 공포스러운 분위기를 동시에 자아낸다. 비틀즈의 Yesterday가 불후의 명곡인 이유는 메인 리프에서 장조와 단조가 모두 나타나는 그런 구조라는 점을 생각해 봤을 때, 이 곡을 평가절하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이 앨범은 상대적으로 짧은 곡들 보다 대곡지향적인 성격의 곡들이 더 작곡의 짜임새상 우월하다는 것을 확실히 느끼게 해주는 마지막 트랙까지. (하지만 중간에 짧게 쳐주는 Flames 라는 곡의 후반 부분 폭발력과 분위기 메이킹은 말이 필요 없다)
여타 블랙메탈의 레전드급 밴드들과 비교했을 때 덜 사납고 사악하지만 블랙과 둠 메탈의 성향을 적절히 섞어놓은 느낌은 확실히 유니크하며, 앨범을 듣는 내내 함께 암울해지나 고개를 까딱까딱이게 하는 비트 또한 갖추고 있다. 마지막 트랙인 Melancholy of a Journeying Soul 의 Outro는 정말 압권이다. 핀란드 외팔이 참전 용사 할아버지 께 블랙메탈 필청앨범으로 권해드리고 싶다.
1

Comments

level   (65/100)
글쎄..난 지겨웠다.전작같은 경우는 리드미컬하면서 멜로딕하여 귀에 걸리는 트랙들이 몇 있었는데, 본 작에서 더욱 더 Melancholy함을 강조하고 싶었는지 축축 쳐지고 음울하다. 그럼 그 우울함이 가슴 깊이 와닿아야 되는데, 그러긴 커녕 곡이 언제 끝나나 기다렸을 뿐이었다. 여러모로 아쉽다.
level   (85/100)
스네어 소리를 더 크게 해놨으면 더 좋았을텐데... 차가운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 앨범. 개인적으로 러닝트랙도 너무 길다.
level   (96/100)
처음들을때 산만한감이있어서 잘 안들어오지만 조금만 집중하면 그야말로 눈물콧물감동이다.흔치않은 신세대 명블랙밴드
level   (90/100)
오 내스타일이다~ ㅎㅎ 근데 시디표지는 조악스럽네.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Studio - 00
preview 2,917Studio 82.6 51
preview 2,545Studio 85.2 51
preview Studio 82.5 20
preview Studio - 00
Info / Statistics
Bands : 28,299
Albums : 101,886
Reviews : 6,570
Lyrics : 94,476
Top Rating
 Anthem
Bound to Break
 rating : 92.4  votes : 17
 Coroner
R.I.P
 rating : 91.3  votes : 10
 Battle Beast
Steel
 rating : 88.3  votes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