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preview 

Angra

Album

Holy Land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Power Metal, Progressive Metal
LabelsLimb, Rising Sun
Running time1:01:30
Ranked#17 for 1996 , #379 all-time (Top 10.5%)
Reviews :  6
Comments :  28
Total votes :  34
Rating :  88.9 / 100
Have :  25       Want : 3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Crossing1:57801
2.Nothing To Say6:21953
3.Silence And Distance5:36852
4.Carolina IV10:36952
5.Holy Land6:27901
6.The Shaman5:23801
7.Make Believe5:53902
8.Z.I.T.O.6:0586.73
9.Deep Blue5:47801
10.Lullaby For Lucifer2:48851
11.Queen Of The Night (bonus track)4:37901

Line-up (members)

Reviews

Reviewer :  level   (90/100)
Date : 
캬! 간만에 들었는데 여전히 죽여준다!

초장부터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Nothing to Say의 리프. 수백 번을 들었는데도 매번 들을 때마다 두근거린다.

처녀지인 남미 대륙의 삼림이 비치고, 평화로이 새들이 노니는 가운데 - 파도와 비바람, 천둥 소리를 동반한 채 등장하는 기타 리프!
저 멀리 수평선 위로 서서히 떠오르는 정복 함대의 뱃머리가 눈에 그려지지 않는가?

앙그라 하면 고음 노래 찾아 듣는 사람들은 Carry On이 수록된 Angels Cry를 먼저 떠올릴 테고 프로그레시브 파워메탈 리스너라면 Temple of Shadows를 우선적으로 떠올리겠지만, 요 앨범 Holy Land야말로 앙그라라는 밴드가 속한 사회, 브라질이란 국가의 뿌리와 정체성을 가장 완벽하게 드러내지 않느냔 말이다!

리드미컬한 사운드 안에 자신들의 뿌리와 그 정체성에 대한 성찰까지 담아놓은 모습을 보노라면 새삼 감탄하게 된다.

Silence And Distance, Make Believe등의 소프트 넘버를 통한 절묘한 완급 조절, Carolina IV, The Shaman 등을 통해 비치는 남미 냄새 물씬 풍기는 사운드! 밀림과 대양, 야만과 정복의 향기가 청자를 유혹한다!

브라질엔 세풀투라가 있고 히브리아도 있지만, 그 무엇보다도 이들 앙그라가 있다!

다시는 브라질을 무시하지 마라!
2
Reviewer :  level   (90/100)
Date : 
브라질의 메탈 밴드 앙그라의 두 번째 앨범이다. 이 팀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보컬 앙드레 마토스를 눈여겨 본 사람이면, 그가 앙그라 이전에 재적했던 바이퍼라는 브라질 밴드 역시 체크해봤을 것 이다. 특히나 Theatre of fate에서 보여주었던 가능성들은, 후에 앙드레가 바이퍼에 탈퇴하고 결성한, 앙그라의 데뷔 앨범의 성공이 필연임을 나타내는 작품이었고, 다시 말해 현 앙그라의 괜찮은 프로토타입이었다. 유럽적인 스피드메탈을 초석으로 깔고 한 곡 한 곡에 아트락/프로그래시브락적인 구성미를 좀 더 적극적으로 취했으며, 클래식의 현악적 아름다움을 기본 트윈 기타의 연주로 살리는데 그치지 않고, 신디사이저를 통해 현악단의 느낌을 사운드적으로 구현해보려는 것과 그것을 메탈과의 조화를 이룩해보려는 시도가 있었던 괜찮은 앨범이었다. (물론 그런 현악단적인 느낌의 사운드 도입은 특히나 마지막 명 발라드 moonlight에서 빛을 발휘했었다;;) 그리고 그런 실험들은 앙그라의 데뷔 앨범에 보다 분명하게 구체화 되었고, 뿐만 아니라 브라질의 삼바리듬까지 가미하면서 자신들의 오리지널리티를 확립했다. 이 앨범에 수록된 carry on, Angel cry, evil warning 같은 명곡들은 여전히 이쪽 메니아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1집의 성공 이후, 긴 작업 기간을 걸친 후 1998년에 드디어 이들은 길이 남을 명반인 홀리 랜드를 발표하게 된다. 1집의 사운드가 조금 덜 다듬어졌다면, 그런 미흡했던 부분들을 이 앨범에서 완벽하게 정돈 시켜나갔다. 앨범에 수록 된 한 곡 한 곡들이 싱글 지향 아닌 전체를 형성해가는 하나의 부분으로써의 역할을 가지는데, 곡간의 유기적 연결을 강조하여 보다 분명한 주제를 가진 컨셉트 지향적인 앨범으로 제작됐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마치 르네상스 시대 때, 신대륙을 찾아 떠나는 선원으로 돌아가 신성한 땅으로 일컫는 브라질 남미 대륙을 탐방하는 듯한, 그런 진행을 담고 있는 것이 앙그라의 두 번째 앨범 홀리랜드인 것이다.

조금 쓸쓸한 느낌이 드는 아름다운 인트로 crossing이 흐른 후 Nothing to say로 앙그라의 두 번째 앨범 홀리랜드는 꽤나 격렬한 분위기로 시작된다. 전작의 케리 온에 버금가는 곡이지만, 좀 더 리드미컬하면서 헤비함이 살아있는 앙그라식 멜로딕 스피드메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브라질의 삼바리듬과 메탈 특유의 공격성 그리고 현악단의 두툼한 보조 덕에 더욱 강하면서도 아름답게 울려 퍼지는데, 앙그라는 이 곡에서 두 가지의 시선이 교차된다. 하나는 남미 대륙의 제국주의적 침략자들의 후예로서의 자성과 책임감이, 그리고 원주민에게는 여전히 이방인이지만, 그럼에도 그런 과거를 딛고 브라질이라는 남미대륙의 한 영토에 자신들의 뿌리를 내리고자 하는 의식이 이 곡에 담겨있지 않나 조심스럽게 고민해본다. 그래서 더욱 더 그 대륙을 처음 마주했던 그 시절을 돌아보려는 마음과, 현재까지 이룩하지 못 한 자신들의 이상을 이 앨범에서 표현했다고 본다..

강한 분위기의 2번째 트랙이 흐른 후, 아주 먼 옛날의 시대로 시계바늘이 돌려졌다. 정말로 어떤 새로움을 맞닿기 전의 설렘과 두려움, 그럼에도 앞을 전진하겠다는 굳은 의지가 담겨있을 법한 Silence and Distance가 연주되는데, 곡 초반에 앙드레 마토스의 아름다운 미성으로 고요하고 조용한 분위기 주도 되다가 서서히 더욱 힘차게 분위기가 고조되는 극적인 구조를 취하고 있는 곡이라 하겠다. 그리고 Carolina IV에서는 그런 미지의 세계에 대한 두려움보다 보다 자신감에 차 있는 모습으로 보다 활기를 띤다. 곡 초반부터 삼바 리듬에 맞추어서 연주되는 기타의 블루지한 사운드와 , 소규모 성악대의 발랄한 합창 그리고 그 사이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가는 앙드레 마토스의 활약들이 주목할 만하고, 어느 기점을 지나고 나서 멜로딕 스피드메탈 특유의 질주감으로 이들의 항해는 더욱 거침없이 물 쌀을 타고 앞으로 나아가는데, 그 가운데에서도 굉장히 아름다운 후렴구를 청자에게 선사한다. 프로그레시브적인 접근이 가장 농후한 대곡으로 곡 중간에 각 파트가 들려주는 연주의 향연 또한 이 곡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겠다.

확실히 이 앨범에서 앙그라가 얼마나 메탈과 클래식, 그리고 삼바리듬의 조화를 이룩하려고 노력했는지 앨범의 타이틀 곡 holy land에 특히 빛을 발휘하고 있다. 계속 잔잔한 분위기를 주도하면서도 힘찬 후렴구를 들려주는 곡으로 앨범에 수록된 곡들 중에서 브라질의 정취가 가장 진한 곡이라고 할 수 있겠다. 토착민이든 이주민이든 함께 풍요로운 이 신성한 땅을 더욱 예찬하자는 듯한 모습인데, 그런 그들에게서 모국인 브라질에 대한 깊은 애정이 느껴진다. 그리고 그 다음 곡 샤먼에서는 아직은 이질적이지만 인디안 문화에 대한 경외감과 그 문화에 깊이 심취하고 이해하려는 박애주의적(?) 시선이 깔려있으며, 다음에 이어지는 Make believe에서도 서로를 이해하며 함께 어우르자는 그런 앙그라의 가치관이 생생히 전달되고 있다.;.역시나 앙그라식 스피드메탈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Z.I.T.O.에서는 보다 강하게 자신들의 이상을 청자에게 피력한다.

물론 이 앨범에서 이상주의적 화합을 부르짖고 있지만, 여전히 브라질에서는 해결되지 못 한 인종 간, 계층 간의 갈등과, 아마존 지역에는 무분별한 자연 파괴가 계속 성행되고 있다. 어쩌면 그런 현실과 앙그라가 추구하고자 하는 이상하고 큰 괴리가 발생할 수도 있는데. Deep Blue 는 그래서 더욱 더 무겁고 쓸쓸하게 전달되는 듯하고, 그래도 희망을 잃지 않으려는 모습인거는 분명하다. 앙그라의 두 번째 앨범 홀리랜드는 그렇게 깊은 여운을 남기며 마무리 된다..

확실히 대단한 완성도를 가진 앨범이 아닌가 생각 들 정도로, 괜찮은 주제와 앙그라만의 개성, 그리고 훌륭한 곡들로 꽉꽉 채워져 있다. 멜로딕 (스피드)메탈과 클래식, 그리고 삼바리듬의 절묘한 조화는 완벽에 가깝게 멋지게 이루어졌고 맴버간의 호흡도 최고점에 도달한 것처럼 탄탄하며 빈틈이 없다. 요즘도 이런 컨셉의 앨범들이 브라질에서 간간히 등장하는데, 그런 것들도 앙그라가 후배 밴드들에게 얼마나 큰 영향력을 행세했는지 잘 나타내는 것 같다. 브라질이 배출한 또 하나의 세계적인 명반인 것이다.
4
Reviewer :  level   (90/100)
Date : 
Power Metal 보컬의 최상을 달리고있는 Andre Matos 의 능력을 뼈저리게 느낄수 있는 앨범이다.
왠지 원시적이고 토속적인 리듬속에서의 Andre Matos 의 날카로운 비성은 앨범의 주제와도 맞아 떨어진다.

곡들을 듣다 보면 어딘가 배를 타고 무언가를 찾아떠나는 느낌이 들 것이다.

'Carry On' . 이 곡만 빼어나게 좋았던 1집 'Angels Cry' 와는 정말 다른 앨범이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곡들이 조화를 이루고, 또 명곡들이기 때문이다.

특히 'Nothing To Say'는 뛰어난 멜로디와 도입부의 긴장감, 코러스의 시원함을 느낄 수 있어
Andre Matos 의 작곡 능력과 보컬 능력을 인정할 수 밖에 없다.
//최근에 안 것으로, 'Make Believe'도 엄청난 곡이었다. 안드레의 보컬의 절정을 보여주는 곡.
2
1 2

Comments

level   (90/100)
Very good work!!!
level   (100/100)
앙그라의 아이덴티티가 가장 확실히 들어난 명반.
level   (90/100)
마토스 앙그라 앨범 중 정점이라고 생각함
level   (85/100)
적절한 컨셉과 거기에 부합하는 매력적인 사운드! Andre의 앙그라도 결코 Edu의 앙그라에 꿀리지 않았다.
level   (85/100)
6번트랙 빼곤 다 마음에든다
level   (80/100)
밴드의 연고지라고 할까? 아무튼 장르뿐만 아니라 그런 면도 고려해야 하는 이유를 알려준 작품이다. 지금 이 작품을 떠올려보면 처음 들었을 무렵엔 신선했다란 느낌이 기억난다.
level   (80/100)
5,6번의 삽질만 아니였으면..엄청난 평가를 받을뻔했다.(진짜아쉬운부분) 제대로 감성 터져주는 곡들이 많다.
level   (95/100)
정말 깔끔한 앨범...ZITO의 기타 애드립이 너무 듣기 좋다
level   (100/100)
proste geniálne, keď som ho počul 1 x, veľmi ma nezaujal, ale postupne jeho sila rástla, až ma úplne očaril
level   (90/100)
temple of shadow에 비해서는 약하지만. 브라질 특유의 토속적인 음악을 가미해서 명반을 만들어냈다. 다른분들이 강추하던 nothing to say나 zito는 나에겐 별로였다...
level   (90/100)
토속적이란게 정확히 무슨느낌인지는 모르겠지만 멜로디라인이 이질적이다.그렇지만 뭐 어쩌라는듯이 흥겹고 좋은 앨범이라 생각한다.
level   (90/100)
진보적인 사운드
level   (90/100)
브라질의 토속음악인 쇼루와 파워메탈, 그리고 프로그레시브한 구성의 유기적 만남. 이런 조합도 가능하구나. 사실 TOS가 좀 더 끌리기는 하지만.
level   (92/100)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앙드레마토스가 너무 과대평가를 받아온게 아닌가 생각이 들긴하지만...어쨌든 앙드레 마토스의 최정점이 여기다...
level   (98/100)
앙그라 앨범 중 가장 좋아한다 말이 필요없는 2,8
level   (86/100)
5, 6번 없이 냈다면 더 좋게 평가했을 것 같다.
level   (80/100)
멜로디가 좋으나 토속적인 요소가 익숙하지 않아서인지 아직 들을 때마다 생소하다
level   (90/100)
1집과는 다르게 토속적 요소를 가미한 실험작. 이들에게 서퍼모어 징크스는 없다. 역시 앙드레!
level   (92/100)
앙그라 최고의 앨범
level   (88/100)
아름다운 Make Believe, 2,4,8, 11번도 추천
1 2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748Studio 84.6 475
preview 379Studio 88.9 346
preview 1,022Studio 85.2 294
preview 78Studio 91 646
preview 11Studio 92.9 1323
preview 2,292Studio 77.2 444
preview 2,245Studio 78.7 331
preview 1,795Studio 82.1 251
Info / Statistics
Bands : 28,299
Albums : 101,886
Reviews : 6,570
Lyrics : 94,476
Top Rating
 Lifelover
Konkurs
 rating : 93.3  votes : 17
 Darkthrone
Circle the Wagons
 rating : 82.9  votes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