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preview 

Angra

Album

Aurora Consurgens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Progressive Power Metal
LabelsSPV GmbH
Running time49:13
Ranked#100 for 2006 , #2,297 all-time (Top 63.6%)
Reviews :  4
Comments :  40
Total votes :  44
Rating :  77.2 / 100
Have :  14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James Joyce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The Course of Nature3:47-0
2.The Voice Commanding You5:29-0
3.Ego Painted Grey5:49-0
4.Breaking Ties3:30-0
5.Salvation: Suicide4:22-0
6.Window to Nowhere6:01-0
7.So Near So Far6:11-0
8.Passing By6:31-0
9.Scream Your Heart Out4:24-0
10.Abandoned Fate3:09-0

Line-up (members)

Reviews

Reviewer :  level   (75/100)
Date : 
많은 Melodic Power Metal 팬들은 성공적인 Temple of Shadows 이후 Angra가 어떤 작품 세계를 보여줄지 호기심으로 가득차 있었다. Angra의 신작은 그해 최고의 기대작이었다. 그러나 기대가 실망으로 바뀌는 데에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Temple of Shadows에 남들 만큼 열광하지 않았던 나 같은 리스너도 밴드의 신작에는 실망감을 감출 수 없었으니, Angra의 전작에 열광했던 다른 메탈 팬들의 실망이 얼마나 클지는 안 봐도 눈에 선하다. 그러나 앨범이 정말 형편없는 앨범인지는 좀 더 살펴봐야 한다. 이 앨범에서 많이 지적하는 Progressive화는 사실 이 앨범에서 처음 드러난게 아니다. Andre Matos가 밴드를 주도할 때부터 프로그레시브 성향은 Angra의 음악 곳곳에 포진해 있었다. 프로그레시브 성향이 극대화되었던 게 Temple of Shadows였는데 이 앨범은 알다시피 밴드 역사상 최고의 명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그리고 전작에서 더 나아가 프로그레시브 성향으로 아예 기울어버린 게 바로 Aurora Consurgens이다. 밴드가 프로그레시브 메탈화 한 것은 사실 비난 받을 만한 사항은 아니다. 그러나 이 앨범에서는 전작에서 보여주었던 파워와 프로그레시브 요소와의 조화가 깨지면서 멜로디가 거의 사라졌다. 그 결과 Rebirth, Temple of Shadows에 열광했던 기존 팬들에게 이 앨범은 상당히 따분한 작품이 되어버렸다. 사실 멜로디는 복잡한 연주 곳곳에 산재해 있지만 전작에서 보여준 초절한 멜로디 감각을 선보이고 있지는 않다. 그래도 밴드의 각 멤버들은 프로 뮤지션들이니 만큼 굉장히 정교한 연주를 선보이고 있으며, 곡 자체의 구성도 역대 Angra앨범들 중에서도 최상급이다. 적어도 욕 먹을 만한 작품은 아니다. 아니, 시각을 달리하면 상당히 훌륭한 작품이다. 그러나 Angra는 팬들을 설득하는데 실패했다. Angra가 제시한 프로그레시브 메탈이라는 방향은 팬들이 원하는 방향이 아니었다.
0
Reviewer :  level   (62/100)
Date : 
Andre Matos가 나간 이후의 Angra의 행보는 분명 파워 메탈계에서, 혹은 더 나아가서 프로그레시브계에서도 크게 주목할 만한 것이였고 이들이 이후 발매한 2장의 앨범은 모두 많은 팬들의 기대치를 훌쩍 넘어선 명작이었음이 분명하다. 특히 전작 Temple of Shadows는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 그리고 객관적으로 바라봤을 때도, 평범한 명작 그 이상이였던 것은 분명 부정 할 수 없는 사실이다. 분명 Matos와 다른 멤버들이 밴드를 탈퇴하고 기타리스트 둘만 남겨졌을 때는 그 누구도 이들의 급작스런 비상을 예견하지 못 했을 것이다. 그만큼 이 밴드가 기존에 보여주었던 음악이 밴드의 태생을 생각 했을 때 분명 놀라운 것이었고 그 이후에 보여준 행적은 오히려 기존의 그것을 더 넘어서는 것이였다. 그만큼 다음 작에서 이들이 보여줄 음악에 대한 기대감은 상상을 초월하는 것이였고 게다가 Edu가 전작에서 보여준 화려한 보컬 (다른 멤버들의 활약도 포함해서) 퍼포먼스는 이들의 음악을 기존에 즐겨 듣지 않았던 리스너라도 다음 작에 대한 상상으로 잠을 설치게 했을 것이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 분명 이들이 이 앨범을 통해서 보여준 음악관은 많은 이들이 예상한 그런 것이 아니였고 Edu의 힘빠진 보컬과 전작과 비교해 너무나 심심하고 전작에서 보여주었던 웅장함을 상실한 연주력은 우리에게 큰 실망으로 다가 왔다. 전문 키보드스트를 정식 멤버로 영입까지 해서 발표한 앨범 치고는 전체적으로 빈 공간이 너무 많이 보이고 Edu의 줄어든 음역대로 인해 전반적인 음 상실감이 심각하게 느껴진다. 전작이나 심지어 Rebirth에서 보여주었던 꽉찬 느낌과 비교해서 이번 앨범은 너무 소리가 비었고 연주도 메말랐다. 물론 연주력은 전작과 비교해서 딸리지는 않지만 작곡의 문제인지 이들의 뛰어난 연주력이 빛 바래는 것 같다. 전작의 흥미롭고 귀에 잘 박히던 가사들도 이번 앨범에서는 찾아 보기 힘든 것 같고 구성력면에서도 좀 엉뚱한 면이 많은 것 같다. 앨범 전반적으로 밀고 당겨주며 형성되는 긴장감도 찾아보기 힘들고 노래들이 너무 무난하게 작곡이 되었다고 해야 할까, 딱히 눈에 띄는 그런 노래가 없는 것 같다. 사실 입체감과 공간감의 문제는 좋은 스피커를 통해 들으면 해결 된다고 하긴 하던데 필자로서는 잘 모르겠다. 개인적으로 이래 저래 많이 실망했던 앨범이다.
1
Reviewer :  level   (84/100)
Date : 
angra...이제 그들은 더이상 달리지 않고 프로그레시브로 전향하는 것인가?? 2,5번트랙을 제외한 나머지 곡들은 이들이 뭔가 변화를 꾀한다는 느낌을 준다. 멜로디와 스피드를 너무 강조해서인지는 몰라도 다른 여타밴드처럼 이들도 변화를 한다. 홀리랜드나 리버스 앨범과는 확연히 차이가 난다. 개인적으로 땡기는 곡이 드물지만 변화를 시도한다는 점에서 점수를 주고싶다...
0
1 2

Comments

level   (90/100)
한번듣고 구석에 근데.. 또 듣다보니 이 앨범도 괘안타..
level   (80/100)
전작이 너무 훌륭한 앨범이여서 그런지 비교 하기가 참 안타까운 앨범이 되고 말은 앨범 너무 강한 사운드에만 치중한 느낌이랄까 소리가 거칠고 달리는 느낌만 주는 ..?
level   (100/100)
좋다 좋다 너무 좋다 ㅠㅠ 이렇게 귀가 즐거움 앨범이였다니..
level   (70/100)
보컬만 빼면 나쁘지만은 않았기 때문에 명반과 명반을 이어주는 징검다리가 되주리라 믿었는데 지금 와서 보니 한숨만 나온다.
level   (50/100)
이 앨범 이후로 다시는 앙그라의 음반을 구매하지 않기로 다짐했다.
level   (70/100)
정말 어중간한 앨범이 되버렸다 Temple of Shadows 앨범때의 그 감동은 어디로??
level   (70/100)
그냥 생각없이 들으면 좋다.. 스토리텔링도 부족하고 딱히 와닫는게 없는 엘범이다
level   (90/100)
이렇게 욕먹을 앨범은 아닌듯 싶은데..확실히 프로그레시브로의 전향이 두들어졌지만 갠적으론 충분히 잘 만든 앨범.
level   (90/100)
항상 변화화는 이들... 그래서인지 이들 음악은 질리지가 않는다.
level   (85/100)
전작에 밀리는 감이 없지않아 있으나, 꽤 잘만든 앨범이다. 멜로디도 아름답고 테크닉도 여전히 살아있다.
level   (65/100)
전작에 너무 에너지를 쏟아부은건가... 실망스럽다.
level   (90/100)
stále dobrá vecička
level   (75/100)
익숙해지는데 시간 많이 걸렸다. 저평가되기엔 좀 아쉬운 앨범이기는 하나 뭔가 허전하단 느낌은 지울수가 없다.
level   (84/100)
전작의 그늘에 가려 저평가된 앨범.
level   (74/100)
아무리 들어도 적응이 잘 안되는 앨범
level   (76/100)
돈주고산 앙그라의 첫 엘범. 명성 치고는 그닥 좋지않은 음악이다.
level   (60/100)
앙드레 탈퇴후 대부분이 예상못했던 드라마틱한 2장의 대반전이후 나온 이 앨범은 솔직히 난감하다....변화인지 고갈인지 다음앨범을 들어봐야 알것같다...
level   (92/100)
너무 싱글지향인 4번만 빼면 5번까지 흠이 없다. 매우 훌륭한 앨범.
level   (74/100)
내 기대와는 너무 다르게 나온 앨범
level   (80/100)
그렇게까지 욕먹을 작품은 아니다. 2번트랙은 킬링!
1 2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750Studio 84.6 475
preview 380Studio 88.9 346
preview 1,023Studio 85.2 294
preview 78Studio 91 646
preview 11Studio 92.9 1323
preview 2,297Studio 77.2 444
preview 2,249Studio 78.7 331
preview 1,796Studio 82.1 251
Info / Statistics
Bands : 28,309
Albums : 101,915
Reviews : 6,577
Lyrics : 94,557
Top Rating
 Impellitteri
Answer to the Master
 rating : 85.2  votes : 19
 Unexpect
Fables of the Sleepless Empire
 rating : 89.7  votes : 9
 Katatonia
Night Is the New Day
 rating : 84  votes : 14